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2/01/24(월) 00:01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경영정보세무회계

‘13월 보너스’ 연말정산…올해 더 편리해진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개통…올해부터 ‘일괄제공서비스’ 이용 

기사입력2022-01-13 14:02

직장인들이 1년간의 소비나 세금 등을 정리하고 잘 챙기면 ‘13월의 월급도 생길 수 있는 연말정산 시즌이 왔다.

 

올해부터는 연말정산 시스템이 한층 간편하게 바뀌었다. 간소화 자료를 본인이 직접 내려 받지 않고도 국세청이 회사에 직접 제공해주는 이른바 일괄제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국세청은 근로자가 각종 공제증명 자료를 조회할 수 있는 홈택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오는 15일부터 개통한다고 13일 밝혔다. 서비스 이용 가능시간은 매일 오전 6시부터 자정까지다.

 

다만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오는 14일까지 회사가 이용 신청을 해야 하며, 근로자는 19일까지 홈택스에 접속해 동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이용을 원하는 회사는 근로자에게 신청서를 받아 14일까지 신청 근로자 명단을 홈택스에 등록하고, 신청 근로자들은 19일까지 일괄제공 신청 내용을 확인해 동의하면 된다.

 

<자료=국세청>

 

해당 절차를 거친 회사와 근로자에 대해서는 국세청이 부양가족을 포함한 근로자의 간소화 자료를 21일부터 회사에 일괄 제공할 방침이다. 지난해 부양가족의 간소화 자료를 제공받았던 근로자는 올해에도 부양가족의 별도 동의가 없어도 간소화 자료를 조회할 수 있다. 반면 새로 부양가족 등록을 원하는 근로자는 부양가족의 자료제공 동의 절차를 거쳐야 조회를 할 수 있다.

 

근로자는 홈택스에서 15일부터 간소화 자료를 조회할 수 있지만, 영수증 발급기관이 추가 제출·수정한 자료가 있는 경우 이를 반영한 최종 확정 자료는 20일부터 제공된다.

 

아울러 주의할 점은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소득·세액공제 항목에 대한 자료에 대해선 근로자가 영수증을 직접 수집해야 한다.

 

한편 일괄제공서비스를 신청하지 않은 회사와 근로자는 예년과 같은 방식으로 연말정산을 진행하면 된다.

 

국세청은 새로 시행되는 개정세법 내용과 주의할 공제사항 등을 꼼꼼히 확인해 알뜰하게 연말정산을 준비하기 바란다, “앞으로도 국민이 편안한 보다 나은 국세행정 구현을 위해 연말정산 서비스를 지속해서 개선하겠다고 했다. 중기이코노미 신지아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 가맹거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