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4/06(월) 20:57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경제일반

코로나 진정세 중국…상반기 중국특수 전망도

“중국 소비특수에 대비, 中企 공급능력 유지하도록 자금 지원해야”  

기사입력2020-03-17 18:20
현지시간으로 16일 미국의 다우지수가 12.93% 하락했다. 지난 12일 9.99%로 1987년 블랙먼데이 이후 최대 하락폭을 기록한데 이어, 2거래일 만에 최대 하락폭을 재차 갱신했다. 뉴욕증시 역시 개장 직후 서킷 브레이커가 발동됐다. 3월 들어서만 세 번째다.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인하했다. 사진은 16일 기준금리 인하 이후 통화정책방향에 대해 설명하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뉴시스>
세계경제를 뒤흔든 충격은 코로나19가 원인이다. 16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가 7~8월 혹은 더 길게 지속될 수 있고, 경기침체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트럼프의 이날 발언은 미국뿐만 아니라 세계증시에 영향을 미쳤다.

 

금리인하 등 유동성 공급, 코로나19 극복에 긍정적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은 코로나19로 인한 침체에 대응해, 금리인하 등 유동성공급책을 쏟아내고 있다. 경기회복에 도움이 될 만한 신호임에 분명하다.

 

중소기업연구원이 5일 발간한 ‘코로나19 이후 경기회복에 대비한 중기정책 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2003년 사스 확산 당시 중국경제가 소비를 중심으로 크게 위축됐으나, 금세 회복세로 돌아섰다. 한국의 對중수출 역시 단기간에 급락했지만, 1개월여 만에 다시 상승 반전했다.

 

2015년 메르스 발생 당시에도 소비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국내경기가 급락세를 보였으나, 진정국면에 접어들면서 3~4개월 만에 충격에서 벗어났다. 

 

韓·美 모두 기준금리 인하…제로금리 시대

 

보고서는 “코로나19 역시 조기에 진정될 경우 충격이 단기에 그칠 수 있으며, 정책대응이 경기개선에 우호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과 중국 등 주요국들이 통화완화와 재정확대 정책을 내놓고 있으며, 한국정부 역시 추경예산 편성 등으로 대응하는데, 이것이 경기회복에 도움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실제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는 현지시간으로 15일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0~0.25%로 낮췄다. 사실상 제로금리 수준이다. 미국의 제로금리 시행은 2015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한국 금융통화위원회도 16일 기준금리를 현재 1.25%에서 0.75%로 떨어뜨렸다. 금통위는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심화”됐고, “그 영향으로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주가·환율 등 주요 가격변수의 변동성이 크게 증대되고, 국제유가가 큰 폭 하락(했다)”며 기준금리 인하 배경을 설명했다. 

 

중국 경기에 따라 V자 회복 vs U자, 최악 L자 경로

 

문제는 코로나19 추이가 과거 사스나 메르스 당시와 다를 수 있다는 점이다. 16일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과거 감염병 사례에서 나타난 글로벌 경제의 일시적 충격 후 반등, 이른바 V자 회복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U자, 더 나아가 L자 경로마저 우려됨에 따라 국내외 금융시장의 불안과 우려가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 역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사스보다 심각한 가운데 과거와 달리 질병 확산이 중국의 성장률 둔화 시점에 발생했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2019년 한국의 對중 수출·수입은 2003년에 비해 2배가량 늘었고, 글로벌 가치사슬 강화에 따라 공급충격도 작용한다. 실제로 방역 등을 이유로 중국 자동차부품 공장 가동이 중단되자, 한국의 자동차 공장들이 조업중단에 들어간 바 있다.

 

중기연 보고서는 중국내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4월말 경 종식될 것이란 전망도 담았다. 그렇게 되면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5.5%대를 유지할 수 있다. 이 경우 서비스업과 소비가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보고서는 예상했다. 특히 “격리조치와 외출자제 권고 등으로 큰 타격을 입은 여행·외식·문화오락·뷰티산업 등 서비스분야의 소비수요가 코로나19 종식 이후 크게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소비특수에 대비, 中企 공급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중국의 급격한 소비확대는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확대로 연결될 수 있다. “중국의 소비특수를 흡수할 수 있는 정책대응”이 필요하다는 결론이 나온다. 이에따라 보고서는 중소기업에 자금지원 등을 통해 공급능력을 유지토록 해, 급격한 수요증대시 생산이 제때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해야한다고 제언했다. 또 이커머스 플랫폼의 해외직구 절차상 애로요인을 해소하고, 관광손실을 줄이기 위한 조치도 필요하다고 짚었다.

 

특히 “코로나 대응정책은 내향적으로 매몰될 것이 아니라 글로벌 경기 흐름을 예상하며, 미래의 기회를 선취하는 전략”을 추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상생법률
  • 정치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