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8/12/13(목) 18:33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전기차·수소차 개발·확대로 자동차산업 재도약

핵심기술개발 지원·충전인프라 구축·관련제도 개선 

기사입력2018-06-09 11:07

정부가 전기차·수소차 개발·확대 통해 자동차산업 재도약 기회로 활용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8일 ‘제1차 혁신성장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해, 전기차·수소차 보급 확산방안을 논의했다. 2022년까지 전기차 35만대·수소차 1만5000대 보급을 목표로 인프라를 확충하고, 관련제도를 정비한다. 차량별 특성과 인프라 현황을 고려해 전기차는 중·단거리 승용차, 수소차는 충전인프라가 구축된 지역에 대형버스 위주로 보급할 방침이다.

 

<그래픽=조한무 기자>   ©중기이코노미

 

전기차 보조금은 내연기관차간 가격차이, 핵심부품 발전속도, 보급여건 등을 고려해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보조금 단가를 인하한다. 수소차는 개발초기인 점을 감안해 가격경쟁력이 충분히 확보되는 시점까지 보조금을 유지한다.

 

전기차·수소차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전국에 충전인프라를 구축한다. 2022년까지 전기차 충전기 1만개, 수소차 충전기 310개를 설치한다. 전기차 충전기 경우 공동사용체계를 구축하고, 공동주택에 충전기를 설치해 사용자 편의를 높인다. 수소차 충전기는 휴게소 160개, 도심거점 150개 등 주요 거점지역에 집중적으로 설치한다.

 

핵심부품과 충전기술, 차량모델 다양화 등 핵심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전기차 기술개발과 관련 500km이상 주행하기 위한 배터리 성능향상과 충전시간 단축을 위한 충전기술 개발을 위한 지원책을 마련한다. 수소차의 경우 부품국산화율을 높여 기존 7000만원에서 5000만원 수준으로 차량가격을 낮추고, 내구성을 향상시킨다.

 

전기‧수소차 보급확산을 저해하는 규제와 제도도 정비한다. 전기차 안전검사와 세부 분류기준을 마련하는 한편, 준주거와 상업지역내 수소충전소 입지제한과 수소충전소 설치‧운영에 대한 참여기업 제한을 완화한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