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2/29(토) 16:19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경영정보정책법률

100억~300억 공사도 종심제로 낙찰자 선정

중소업체, 입찰부담 낮아지고 낙찰률은 높아진다  

기사입력2019-12-30 14:59

30일부터 100억원이상 300억미만 중소규모 공사도 ‘종합심사낙찰제(이하 종심제)’에 의해 낙찰자를 선정한다. 종합심사낙찰제는 공사수행능력·가격·사회적책임 등을 종합평가해 낙찰자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조달청은 ‘국가계약법’ 시행령 개정으로 종심제 대상이 300억원 이상에서 100억원 이상으로 확대됨에 따라, 현행 종심제를 바탕으로 간이형 종심제 심사기준을 마련해 3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간이형 종합심사낙찰제 심사항목 및 배점기준
<자료=조달청>
 

간이형 종심제는 중소기업 수주 영역으로 현행 종심제와 비교해, 공사수행능력평가 기준은 완화되고 가격평가 기준은 강화됐다. 간이형 종심제 시행에 따라 중소업체의 입찰부담이 경감되고, 낙찰률도 높아져 중소건설업계의 경영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달청 정재은 시설사업국장은 “새로 시행되는 간이형 종심제가 조기에 정착되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건설기업도 배치 기술자 확보 등 기술력 강화에 더욱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상생법률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