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5/30(토) 02:11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오피니언키워드이슈

서울시 공공상가 임대료 6개월간 50% 인하

코로나19 피해임차인 지원, 공용관리비도 6개월간 감면 

기사입력2020-02-28 15:16

코로나19관련 자치구청장단 회의를 주제하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서울시 재산인 지하도·월드컵경기장·고척돔 등의 상가와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소유 지하철·임대아파트 상가 임대료를 2월부터 7월까지 6개월 간 50% 인하한다. 

 

같은 기간 공공상가 임차인들의 공용관리비(청소·경비원 인건비)도 전액 감면하는 한, 1년치를 선납해야 하는 공공상가 임대료 납부기한도 8월까지 유예한다. 

 

지원대상은 중소기업기본법에 따른 소기업·소상공인에 해당하는 9106개 점포임차인으로, 평균매출액이 소매업 기준 50억원이하, 음식점업 기준 10억원이하인 사업장이다.

 

서울시는 6개월 간 임대료 인하 및 공용관리비 감면 지원효과가 총 550억원에 달한다고 추정했다. 

 

아울러 공공상가 임대료 인하가 민간상가로 확산되기를 기대하며,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하는 민간 임대사업자에 대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검토 중이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코로나19로 소비가 위축되면서 매출이 급감한 영세자영업자들이 당장의 임대료 납부에도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형평과 공정을 기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러한 조치가 민간 임대사업자에까지 확산되어 착한 임대료 운동이 확산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상생법률
  • 정치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