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6/03(수) 19:56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경영정보특허변리

오리엔트 시계와 삼성 스마트시계는 다른 상표?

삼성전자…상표등록 받고, 이의신청 한 오리엔트 상표 양도받아 

기사입력2020-04-01 00:00
한태근 객원 기자 (tkhan@kanghanip.com) 다른기사보기

강한국제특허법률사무소 한태근 파트너 변리사
지난 2018년 시작된 사건(www.junggi.co.kr/article/articleView.html?no=22635)을 우선 살펴보면, 2018년 삼성전자(이하 삼성)갤럭시 기어대신 스마트시계에 대해 갤럭시 워치(Galaxy Watch)’ 상표를 사용하자, 시계 상표권을 가지고 있던 오리엔트바이오(이하 오리엔트)가 삼성이 출원한 상표들에 대해 이의신청을 제기했다.

 

쟁점은 주 기능이 시각을 표시하는 일반적인 시계(14)와 스마트폰의 데이터를 주고받는데 주 기능이 있는 스마트시계(09)가 상표법상 유사한가 여부였다.

 

만약 양 상품을 유사하다고 본다면, 삼성의 Galaxy Watch 상표들은 오리엔트의 GALAXY 상표보다 늦게 출원됐으므로 그 등록이 거절될 것이며, 그에 따라 삼성에서 스마트시계에 Galaxy Watch를 사용하는 것은 오리엔트의 상표권을 침해하는 결론에 다다른다. 그러나 양 상품이 유사하지 않다고 본다면, 오리엔트와 삼성 양 회사는 시계와 스마트시계에 대해서 각각 자신들의 상표인 Galaxy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오리엔트 GALAXY 상표 vs 삼성 Galaxy Watch 상표

 

시계(14)와 스마트시계(09)를 비교해 보면, 시계와 마찬가지로 스마트시계 또한 시간을 알려주므로 용도에서 동일한 면이 있고 스마트시계에서 구현되는 기능을 시계에서도 얼마든지 구현시킬 수 있으므로, 이점에 있어서 또한 용도가 같다고 할 수 있으며 시계와 스마트시계는 형상이 흡사하고, 작은 배터리에 의해서 작동되므로 상품의 성질에 있어서도 공통된다.

 

손목에 차고 이용하는 점에 있어서 사용방법에 있어서도 공통되며 스마트시계가 시계를 대체하는 부분이 있어 어느 면에서 양 상품은 경쟁관계에 있고 기존의 시계제조업자들이 얼마든지 사업분야를 확장해, 시계를 스마트화해 스마트시계를 생산할 수 있는 점 등이다.

 

이를 고려해 볼 때, 시계(14)와 스마트시계(09)는 양 상품의 상품 분류가 14류와 09류로 다르다 하더라도 유사한 부분이 있다고 판단된다. 유럽공동체상표청 또한 이런 점을 고려해 양 상품은 유사하다고 판단했다.

 

반면, 우리나라 특허청은 시계와 스마트시계는 일부 기능이 같거나 형태가 비슷해 유사하다고 볼 수도 있으나, 다음과 같은 점들을 들어 양 상품은 유사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삼성 Galaxy Watch(왼쪽)와 오리엔트 Galaxy<출처=삼성, 오리엔트시계>
스마트시계는 스마트폰, 컴퓨터 등의 IT기기 제조업체에서 생산하는 반면, 시계는 전통적인 시계제조업체에서 일반적으로 제조하므로 생산자 측면에서 구별되는 점 양 상품은 상품류 구분이 다를 뿐 아니라, 스마트시계는 외형만 시계의 형상을 갖췄을 뿐 시계라기 보다는 대표적인 스마트웨어러블 기기로서 스마트폰과 연동해 다양한 정보를 공유·획득할 수 있는 전자기기에 해당하는데 비해, 시계는 일반적으로 숫자판과 시분을 알려주는 단순한 기기로서 컴퓨터 기능과 연계성이 낮아 보인다는 것이다.

 

양 상품의 사용방법에 있어 스마트시계는 구매 후 배터리 충전을 하고 전원을 켜면 스마트폰에 앱을 다운로드 받는 등 그 절차가 여러 단계를 거쳐야 작동되지만, 시계는 구매 즉시 착용해 본래의 기능이 바로 구현되어 사용된다는 점 판매장소에 있어 스마트시계는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업체에서 제공되는데 비해 시계는 시계도소매점 내지 시계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판매점에서 취급되므로, 양 자는 유통과정에서 중복될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볼 수 있는 점 스마트시계는 시계에 비해 일반적으로 젊은 구매자 층이 주류를 이루고 있고, 그 제품 교체주기가 시계에 비해 비교적 짧아, 양 상품은 제품 교체 시기가 다를 뿐 아니라 수요자층도 일치한다고 보기 어려운 점 등을 들었다.

 

이런 이유로 지난해 7, 삼성의 Galaxy Watch 상표들에 대해 제기된 오리엔트의 이의신청은 모두 이유없다고 결정됐다. 그에 따라 삼성 Galaxy Watch 상표들은 스마트시계에 대해 상표등록을 받았다.

 

이러한 차이점들이 있지만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시계와 스마트시계에 동일한 상표가 사용된다면 소비자들은 동일한 상표로 인해 양 상품이 같은 회사에서 나온 것으로 생각(오인)할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고 생각된다.

 

이런 뒷맛이 있어서 그랬을까. 삼성에게 유리한 특허청의 결정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삼성은 이의결정이 나온 날로부터 약 한달 후에 오리엔트가 등록한 14GALAXY 상표들을 오리엔트로부터 모두 양도받는다. 그에 따라 오리엔트의 GALAXY 상표와 삼성의 Galaxy Watch 상표들 간에 있었던 상표분쟁 또한 결국 끝나게 됐다. (중기이코노미 객원=강한국제특허법률사무소 한태근 파트너 변리사)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easy부동산
  • 신경제
  • 다른 세상
  • 정치경제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