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12/06(일) 10:00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라운지미국을 읽다

구매관리자지수 낮아 회사에서 비상수단 쓸 때

Crime Metaphor ①steal the show, steal one's thunder, gag order, press the panic button, rip-off artist, get away with murder 

기사입력2020-08-12 10:49
이창봉 객원 기자 (cblee@catholic.ac.kr) 다른기사보기

이창봉 교수(가톨릭대학교 영어영문학부)
현대사회에서 범죄가 일어나지 않는 곳은 없다. 미국사회에서도 각종 범죄가 빈번히 일어나고, 특히 총기 소유가 자유롭기 때문에 총기사고도 자주 일어난다. 미국사람들은 크고 작은 범죄를 직접 경험하거나 일상에서 거의 매일 범죄 관련 보도를 접하게 된다. 이 익숙함이 미국의 일상 영어에 그대로 반영돼 있다. 미국영어의 범죄(crime) 관련 은유 확대 표현들을 집중적으로 살펴본다.

 

가장 흔한 범죄 중의 하나는 절도(stealing)일 것이다. 영어로 훔친다는 뜻의 동사로 ‘steal’을 쓴다. 이 동사의 뜻을 은유 확대한 중요한 두 가지 표현이 있다. 첫째로, 그들은 ‘steal the show’라는 표현을 매우 널리 쓴다. 이 표현의 말 그대로의 뜻은 쇼를 훔치다는 뜻인데, 마치 전체 쇼의 모습을 혼자 다 훔쳐가듯이 ‘outshine others during a show(다른 사람들보다 돋보이는 활약을 하다)’는 뜻으로 잘 쓰인다

 

록 뮤직 팬(rock music fan)이라면 ‘Woodstock festival’을 모를 리가 없다. Woodstock festival은 미국의 젊은이들이 베트남전 반전운동을 펼치던 1960년대의 사회저항적 분위기가 무르익던 1969년에 미국 뉴욕 주 Woodstock에서 최초로 rock festival이 열린 이래로 매년 개최되는 유명한 음악축제다매년 팬들은 축제가 끝난 다음 날 어느 가수나 밴드가 최고로 빛나는 공연을 했는지를 서로 묻기 위해 다음과 같이 질문하곤 한다.

 

Who do you think stole the show at Woodstock this year?

 

둘째로, 그들은 ‘steal one’s thunder’라는 말을 일상에서 잘 쓴다. ‘thunder’는 번개인데 번개가 칠 때 일순간에 번득함으로 주위를 놀라게 하는 속성을 고려하면, 이 표현을 왜 자기가 하고자 했던 말을 하기 직전에 어떤 사람이 그 말을 해서 주위의 이목을 끄는 상황을 묘사하는 데에 쓰는지를 잘 이해할 수 있다.

 

예를 들어서 회사에서 회의 중 기발한 아이디어가 떠올라서 발표를 하려고 하는데, 바로 직전에 동료가 거의 같은 생각을 말했다면 그녀의 발표에 연이어서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다.

 

Jenny has just stolen my thunder. I had almost the same idea. Here’s one thing I want to add, though.

 

물건구매 담당 부서에서 현재 혹은 향후 경기를 좋게 보는지 혹은 나쁘게 보는지를 예측하는 주요 지표인 PMI(Purchasing Management Index)가 너무 낮아, 회사에서 비상수단을 동원하지 않으면 큰 위기에 봉착할 것이라는 말을 표현할 때 ‘press the panic button’을 활용할 수 있다.<이미지=이미지투데이>

 

강도(robbery)는 절도보다 훨씬 심각한 범죄다. 절도는 남몰래 돈이나 물건을 훔쳐가는 것인 반면 강도 행위는 강제로 무력을 동원해 남을 헤치는 일도 감수하면서 남의 재산을 강탈하는 범죄이기 때문이다. 강도가 침입하면 소리를 지르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 입에 재갈을 물리는데 이것을 ‘gag’라고 한다. 미국영어에서는 이 뜻에서 파생해 확대된 ‘gag order’라는 굳어진 표현이 널리 쓰인다. 이 표현은 어떤 사건이나 사안에 대해서 절대 발설이나 발언을 금지한다는 뜻이다.

 

예를 들어서 지난 글에서 배심원 재판에 대해서 언급했는데, 재판 중 배심원들이 지켜야 하는 철칙 중의 하나가 절대로 재판 중인 사건에 대해서 외부에 사실을 발설하거나 의견을 말해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이 규칙을 다음과 같이 서술할 수 있다.

 

The jurors must not say anything about their case during a trial because they remain under a gag order.

 

미국은 총기 소유를 허용하기 때문에 총기 강도사건이 흔하다. 특히 은행이나 현금 수송차를 무장 강도들이 공격하는 사건이 흔히 일어난다. 은행에 가면 강도가 들어왔을 때 그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경찰 신고로 연결되는 보안장치를 갖추고 있다. 이것을 ‘press the panic button’이라고 한다. 이 표현의 뜻이 은유 확대돼 일반적으로 대처하기 힘든 비상 상황으로 곤경에 처했을 때 도움을 구하다라는 뜻으로 잘 쓰인다.

 

예를 들어서 제조업 분야에서 잘 쓰는 용어로 PMI(Purchasing Management Index, 구매자관리지수)가 있다. 이 지수는 물건구매 담당 부서에서 현재 혹은 향후 경기를 좋게 보는지 혹은 나쁘게 보는지를 예측하는 주요 지표다. 이것이 너무 낮아 회사에서 비상수단을 동원하지 않으면 회사가 큰 위기에 봉착할 것이라는 말을 위의 표현을 써서 다음과 같이 할 수 있을 것이다.

 

PMI has been dangerously low for the past 3 months. I think it's time to press the panic button.

 

소매치기를 ‘rip-off’라고 하는데, 이 표현 자체가 동사 ‘rip(찢다)’의 행위를 하는 장면을 묘사한 것이 그 범죄명으로 굳어진 것이다. 본래 소매치기 범죄를 뜻하는 이 용어가 은유 확대돼 은밀히 사람을 속여서 금전적인 이익을 취한다는 사기의 뜻으로 쓰이게 됐다. 그런데 미국사람들은 이 표현에다가 예술가의 뜻을 나타내는 ‘artist’를 붙여서 사기꾼을 ‘rip-off artist’라고 부른다. 잔꾀를 내서 다른 사람을 이용해 먹는 것도 나쁜 의미의 기슬이나 예술적 재능과 통한다는 점에서 ‘artist’라는 표현을 첨가한 것이 흥미롭다고 하겠다.

 

예를 들어서 얼마 전까지만 해도 남의 이메일 주소를 훔쳐서 그 사람의 지인들에게 메일을 뿌려서 해외에서 곤경에 처했으니 급히 돈을 보내 달라고 사기를 치는 자들로 피해를 본 사람들이 적지 않았다. 이런 사기꾼들을 조심하라는 말을 다음과 같이 할 수 있다.

 

Be wary of rip-off artists who send emails trying to con you into sending them some money to help a friend in trouble overseas.

 

범죄 중에서 가장 중한 범죄는 남의 생명을 죽이는 살인이라고 할 수 있다. 살인을 ‘murder’라고 하는데, 미국의 대부분의 주에서 살인죄는 종신형(life imprisonment) 같은 법정최고형으로 심판한다. 살인은 그만큼 중한 범죄이므로 미국영어에서 ‘get away with murder’는 말 그대로 살인죄를 짓고도 풀려나다는 뜻인데, 그 뜻을 은유 확대해 심각한 잘못을 했는데도 처벌받지 않고 벗어나다는 뜻으로 널리 쓰인다.

 

예를 들어서 어느 부모가 자식을 너무 사랑하는 나머지 집안에서 큰 잘못을 해도 야단치지 않는다면, 그 아이를 심각하게 망치게(spoil) 만드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다음과 같이 엄중한 경고를 들을 수 있을 것이다.

 

If you let your son get away with murder like that, you will seriously spoil your son. (중기이코노미 객원=가톨릭대학교 영어영문학부 이창봉 교수)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