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9/28(월) 14:02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오피니언키워드이슈

내연기관차 지고 친환경차 뜨고, 미래차 전략은

미래차 산업은 다중융합산업…유기적인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해야 

기사입력2020-09-14 10:35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전 세계적으로 내연기관차의 판매는 부진한데 반해 친환경차는 빠르게 보급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전동킥보드를 비롯한 개인 모빌리티 등 다양한 이동수단이 발달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친환경차와 배터리 분야에서 양호한 수출실적을 기록하고 있는 만큼, 우리 업계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로드맵과 지원이 필요해 보인다.

 

한국무역협회 친환경차 수출 현황과 우리의 경쟁력 진단보고서에서, 심해정 신성장연구실 수석연구원은 친환경차 시장은 전 세계 환경규제 강화 영향으로 더욱 확대될 전망이며, 이에 힘입어 배터리 시장도 호조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한 각 국의 경쟁이 날로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우리 정부와 자동차 업계는 함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 특히 선제적인 투자와 인프라 구축, 제도 정비 등에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 친환경차 수출 증가세=한국의 일반승용차 수출은 2011년 이후 성장세가 크게 둔화되면서 세계 시장 점유율과 순위가 하락하고 있는 추세다. 한국 일반승용차 수출이 세계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36.5%를 고점으로 감소하면서 20195.3%를 기록했다. 세계 승용차 수출 순위도 20115위에서 20177위로 하락했다가 지난해 6위를 기록했다.

 

한국의 차 부품 수출 또한 2015년 이후 감소세다. 2000~2007년 차 부품 수출은 연평균 35.7%씩 증가했지만, 2010년 이후 증가세가 둔화된 이래 2015년부터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의 친환경차 수출은 견실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친환경차 수출은 258000대로, 전체 자동차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0.8%. 2017~2019년 중 전체 자동차 수출대수는 연평균 2.6% 감소한 반면 친환경차 수출대수는 연평균 20.8%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상반기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 친환경차 수출실적은 크게 호조를 보였다. 올해 1~6월 중 전체 자동차 수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27.3% 감소한 반면, 친환경차 수출은 22.5% 증가했다.

 

특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수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지난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수출대수는 31435대로 전년대비 61.3% 증가했으며, 올해 1~6월 수출은 15131대로 전년 동기대비 26.2% 증가했다. 전기차의 경우 지난해 수출대수는 76887대로 전년대비 98.4% 증가했고, 올해 1~6월 수출대수는 56217대로 전년 동기간 대비 81.4% 늘었다.

 

 

각국 환경규제 강화로 성장세=보고서는 각국의 환경규제 강화로 세계 친환경 자동차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으며, 향후 친환경차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주요국들은 완성차 기업에게 단계별 이산화탄소 배출 목표수치를 규정하고, 이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벌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은 2025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15년 대비 40%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중국은 2015년 이후 5년동안 30% 이상 감축목표를 설정해 실행중이다. 우리 기업의 친환경차 수출비중이 가장 높은 EU의 경우 이산화탄소 배출 목표가 미국이나 중국 대비 가장 엄격한 수준이다.

 

또한 각국은 정부 주도로 친환경차 의무 판매비율을 설정하고, 각종 세제지원 등 친환경차 산업 육성정책을 추진하고 있어 미래 시장성장성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미국과 중국은 2025년까지 친환경차 의무 판매비율은 각각 16%, 25%까지 확대하는 목표를 발표했다. 독일, 프랑스, 일본은 전기차 등 친환경차 구입시 보조금을 지급해 구매를 촉진하고 있다.

 

유기적인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 시급=보고서는 미래 자동차산업은 다중융합산업이므로 관련 산업이 균형적으로 성장하고 상호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는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민간과 정부가 함께 미래차 전략을 마련해 선제적으로 인프라를 구축하고 규제 및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

 

무엇보다 미래 모빌리티 산업과 관련한 국내 기술 및 부품이 국제표준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우리나라가 제안한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제정되면 기술상용화로 국내기업들이 세계시장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고 글로벌 경쟁력도 강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환경규제의 효율적인 운영도 주문했다. 기존 환경규제(배출가스, 의무판매 비율 등)의 적절한 운영만으로도 친환경차 보급 확대가 빠를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나, 중장기적으로 내연기관차의 점진적인 판매감소 지원도 함께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또한, 국내 퍼스널 모빌리티 분야는 주요국 대비 안전법규 마련이 미흡하고 제한적인 모빌리티 공유서비스 허용으로 발전이 저해되고 있어,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규제완화가 시급하다는 것이 보고서의 판단이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easy부동산
  • 신경제
  • 다른 세상
  • 정치경제학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 빌딩이야기
  • 노동법
  • 스마트공장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