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10/21(수) 14:27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소상공인

서울 공공기관과 소상공인 거래하는 전용 마켓

지자체 최초 공공마켓 오픈…서울시, 소상공인 제품 구매 연 1조 확대 

기사입력2020-09-21 18:05

서울시 소상공인 공공마켓 홈페이지 메인화면<자료=서울시>

 

서울시가 소상공인의 제품을 시, 자치구, 투자·출자기관 등 공공기관과 보조금 집행처가 손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연결하는 온라인쇼핑몰 서울시 소상공인 공공마켓(seoul.s2b.kr)’21일 오픈했다.

 

서울시 소상공인 공공마켓은 소상공인과 공공기관이 거래할 수 있는 지자체 최초의 전용 마켓이다. 서울에 소재한 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판매자로 등록해 판로를 확대할 수 있다. 잠재적인 소비자는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공사·출연기관, 학교, 복지시설 등 7000여 개가 넘는 시 공공기관이다.

 

이들 기관의 한 해 평균 공공구매 금액은 총 9조원. 이 가운데 소액구매’(2000만원 이하)는 연 13000억원 정도다. 문구·사무용품부터 컴퓨터 등 전자기기, 가구, 청소용역, 공사까지 총 12000여 종의 제품·서비스가 거래되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 소상공인 공공마켓오픈을 계기로 소상공인 제품 공공구매를 활성화해 연 1조원 규모로 확대해나간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판매자(소상공인)와 구매자(공공기관) 각각의 이용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지원서비스도 가동한다. 우선, 입점~운영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소상공인 현장 컨설턴트 상담센터를 열고, 50인의 전담 컨설턴트를 배치했다.

 

입점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중소기업 현황정보 사이트에서 소상공인 확인서를 발급받고, 사업자용 범용 공인인증서만 준비하면 홈페이지에서 간단하게 업체 등록을 할 수 있다. 도움이 필요한 경우 상담센터로 전화하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컨설턴트가 직접 찾아가 필요한 서류준비와 신청절차, 상품등록, 운영방법도 꼼꼼하게 알려준다.

 

마켓에 상품을 등록한 후에는 거래요청~납품~대금결제에 이르는 전 과정이 자동시스템으로 관리된다. 공공기관에서 거래를 요청하면 먼저 판매자에게 문자로 통보해주고, 문자를 받은 판매자는 관리자페이지에 들어가 상세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진행단계에 따라 공공기관에 제출해야 하는 필수서류는 관리자 페이지 내에 자동 생성돼, 간단하게 입력만 하면 거래에 필요한 서류가 완성된다. 필요시 즉시 기관에 발송할 수도 있다.

 

특히, 서울시는 7000여 개 공공기관 중 6000여 개에 달하는 사회복지시설에 대해서는 직접 방문해 필요한 제품을 알려주고 적합한 지역 내 소상공인을 연결해주는 컨설턴트’ 30명을 별도로 운영한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소상공인과 공공기관을 연결하는 전용 온라인쇼핑몰을 통해 현재 연간 2000~3000억원 수준인 소상공인 대상 공공구매를 1조원까지 늘리는 것이 서울시의 목표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는 공공기관이라는 새로운 판로 개척을 지원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는 동시에 공공기관의 예산 투명성을 높이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