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12/02(목) 17:24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라운지중국을 읽다

자기만 옳다고, 세상의 중심이라고 여겼던 중국

아시타비(我是他非)와 내로남불…나만 옳다고 강요해서는 안 돼 

기사입력2021-01-07 12:44
문승용 객원 기자 (msy9769@nate.com) 다른기사보기

문승용 박사(중국 문학, 한국외대 중국연구소 연구원)
해마다 한 신문사에서는 전국의 교수들에게 의뢰해, 한 해의 삶을 포괄·규정할 만한 고사성어를 선정·발표한다. 그때마다 화제가 되곤 하는데, 지난해 교수들이 뽑은 고사성어는 아시타비(我是他非)라고 한다. “나는 옳고 남들은 그르다라는 뜻이라고 하는데, 이 말이 어디에서 나온 것인지 생소해 여기저기 찾아보았더니, 딱히 그 말이 어디에서 유래됐는지 출전이 따로 있는 것은 아니었다. 세상 사람들이 자기만 옳다고 여기고 다른 사람들의 생각은 그르다고 여기는 병폐를 꼬집어서 나 아()’, ‘옳을 시()’, ‘다를 타()’, ‘아닐 비()’ 4글자를 조합해서 새롭게 만든 글귀다.

 

이제껏 우리 사회에서 나는 옳고 다른 사람들은 그르다는 의미에서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뜻으로 흔히 쓰는 내로남불이 아시타비와 비슷한 의미라고 할 수 있다. 내로남불이 정상적인 언어의 조합이 아니다 보니, 대학교수들이 선정하는 고사성어로는 적절하지 않아서 아시타비라는 말을 새로이 만든 것으로 보인다.

 

나는 옳고 다른 이는 그르다는 뜻의 4글자 가운데 시()자의 쓰임이 좀 독특하다. 그 뜻을 옥편에서 찾아보면, 표제의 풀이에서 이 시라고 돼 있고, 그밖에 옳다라는 뜻도 있다고 돼 있다. 여기에서 는 지시대명사 이것이라는 뜻이고, ‘는 글자의 발음인데, ‘이것이라는 대명사가 뜻이 확대돼서 옳다라는 의미로도 쓰인다는 것이다.

 

시(是)자는 태양을 나타내는 일(日)자와 발바닥을 의미하는 지(止)자가 결합한 것으로, 태양이 뜨고 지는 것을 잘 따라가는 것이 ‘옳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출처=漢字演邊五百例, 제공=문승용 박사>
실제로 ()’자는 본래 날 일()’자와 발바닥의 모양을 그린 머무를 지()’자가 결합한 것으로 해를 따라서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간다라는 뜻이다. ()’자는 태양이 일정한 주기로 뜨고 지는 것을 잘 따라야 올바르다라는 의미로 풀 수 있다.

 

한자풀이 사전인 설문해자(說文解字)’에서도 ()는 바르다는 뜻이다(, 直也.)”라고 풀이하고 있다. 이와 같은 해석은 농사가 주요 생업이었던 중국과 같은 농경사회에서 태양이 뜨고 지는 것이 삶의 기준이 됐고, 그것을 잘 따라 농사짓는 것이 삶의 올바른 길이라는 인식을 반영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옥편에서 ()’자가 이것옳다는 뜻을 나타낸다고 하는데, 그 둘 사이에는 어떤 상관관계가 있는 것일까?

 

전통적으로 중국 사람들은 나에게서 가까이에 있는 이것은 옳고 나에게서 멀리 떨어져 있는 저것은 그르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세상의 중심이 되는 나라라는 의미의 중국(中國)’이라는 이름만 보더라도 중국인들은 자신들이 세상의 중심으로서 바로 세상 가운데 여기에 있으며, 자신들에게서 멀리 떨어져 있는 다른 나라들은 비문명국인 오랑캐라고 여겨왔다.

 

이러한 인식은 철저하게 자기중심적인 사고라고 할 수 있는데, 이것으로부터 우리나라나 중국이 자기를 중심으로 가까이 있는 사람과 그 밖의 사람을 차별하는 지연이나 학연에 대한 인식이 뿌리 깊게 자리잡게 된 원인 가운데 하나라고 할 수 있다.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인정하려 하지 않고 자기 생각만 옳다고 주장하는 것도 안 되지만, 자기와 다른 주장을 하는 이에게 자신과 같은 생각을 하도록 강요하는 것이 우리 사회를 더욱 위험한 지경으로 빠뜨릴 수도 있다.<이미지=이미지투데이>

 

한편, 제국주의 시절 근대화에 성공했다는 자부심이 충만했던 일본에서는 중국을 멸시하는 뜻에서 지나(支那)라고 불렀는데, 그것은 중국이 세상의 본류가 아니라 가지일 뿐이며, 세상의 중심으로서 여기 이곳이 아닌 저곳일 뿐이라는 의미에서 가지 지()’자와 저것 나()’자가 결합된 것이기 때문이다.

 

1793년 영국의 매카트니 사절단이 청나라에 와서 통상을 요구했을 때 당시 건륭제(乾隆帝)중국에는 없는 것이 없다라며, 서양 오랑캐들과는 거래할 만한 것이 없다고 해 세상을 향한 문을 걸어 잠갔다. 결국 중국이 당시 세계의 흐름을 읽지 못하고 자신들만이 옳다는 고집에 빠져 있다가, 세계 역사의 변방으로 밀려나 근대 산업국가로 발전하지 못하고 말았던 것 역시 오랜 역사 동안 중국 자신은 항상 세상의 중심이었고 늘 옳았다는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정황은 쇄국정책으로 일관하다가 결국 식민지로 전락하고만 조선과도 크게 다르지 않다.

 

나는 옳고 다른 사람은 그르다고 생각하는 것이 어쩌면 당연한지도 모른다. 누구나 자기 스스로 옳지 않다고 여기는 생각이나 행동을 하려는 이는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때때로 자신이 처해있는 진영의 논리만을 대변하기 위해서 또는 자신의 기득권력이나 이익만을 지키기 위해서 오로지 자기만 무조건 옳고 다른 이의 의견은 그르다고 주장하면서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아예 인정하려 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이것은 우리 사회가 다양한 성향이 있는 개인들로 구성돼 있고, 각자 다른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는 점에서 보더라도 결코 바람직한 것은 아니다.

 

화할 화(和)자는 벼 화(禾)자와 입 구(口)자가 결합돼 있어서 언뜻 보기에 함께 밥을 나눠 먹을 만큼 가까운 사이라는 뜻인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피리 약(籥)’자와 ‘입 구(口)’자가 결합한 것으로 피리의 구멍들이 길고 짧게 어우러져서 아름다운 음악이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출처=漢字演邊五百例, 제공=문승용 박사>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인정하려 하지 않고 자기 생각만 옳다고 주장하는 것도 안 되지만, 자기와 다른 주장을 하는 이에게 자신과 같은 생각을 하도록 강요하는 것이 우리 사회를 더욱 위험한 지경으로 빠뜨릴 수도 있다.

 

공자가 논어(論語) ‘자로(子路)’편에서 군자는 다른 사람과 조화를 이룰 줄 알되 같아지려 하지 않으며, 소인은 같아지려고는 하되 다른 사람과 조화를 이루지 못한다(君子和而不同, 小人同而不和)”라고 말했던 것처럼, 사회 구성원들 모두가 같아져야 하는 것이 아니라 조화로울 수 있어야 바람직한 사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조화롭다는 뜻의 ()’자가 벼 화()자와 입 구()자로 결합돼 있어서 언뜻 보기에 함께 밥을 나눠 먹을 만큼 가까운 사이라는 뜻인 것처럼 보이지만, 본래는 피리 약()’자와 입 구()’자가 결합된 글자였다. 마치 피리의 구멍들이 길고 짧게 어우러져서 아름다운 음악이 되는 것처럼, 사람들마다 각기 다른 생각을 하고 있지만, 이것들이 잘 어우러져야 조화로운 사회로 나아간다는 점을 일깨우고 있다는 점을 잘 새겨야 할 것이다. (중기이코노미 객원=한국외대 중국연구소 문승용 박사)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 가맹거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