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3/29(일) 09:34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대기업·공기업

산은 회장발 산은·수은 통합론, 다시한번 일축

수은 “각자 역할 충실”…정부 “논란 불필요” 입장 재확인 

기사입력2019-10-14 17:02
1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강승중 수은 수석부행장은 산은과 수은 통합 논란에 대해, 각자 필요한 역할을 충실히 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답했다. 정부에서 불필요한 논란을 야기하지 않는 것이 좋다는 공식입장을 낸 사실도 강조했다.   ©중기이코노미

최근 불거진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통합논란과 관련 정부의 공식입장은 부정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9월 초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통합이 필요하다며, 이를 정부에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14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산업은행 국정감사에서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은 이동걸 산은 회장을 상대로 산은과 수은의 통합을 정부에 건의했냐고 물었다. 이 회장은 “제가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한 이후에, 정부 측에서 당분간 검토할 의사가 없다는 의사표명이 있었다”며 추가 논의나 건의를 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 부분에 대해 민간 차원에서 논의가 이뤄졌으면 하는 게 제 생각”이라며, 산은과 수은 통합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않았다. 이어 “지금 각국에서는 4차산업혁명 경쟁 차원에서 성장성있는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대규모 투자와 대출이 이뤄지고 있다”며, 성장성 있는 기업에 대한 대규모 지원을 위해 정책금융기관 간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같은 시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조정식 의원은 강승중 수은 수석부행장(행장 직무대행)을 상대로 산은과 수은 통합에 대한 수출입은행의 입장을 물었다. 강 수석부행장은 “2013년 정책금융기관 역할 재정립 방안에서 산업은행은 대내정책금융, 저희는 공적 수출신용기관이기 때문에 대외정책금융을 담당하도록 정리된 바 있다”며, 이 방안에 따라 “필요한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 또 “정부에서도 각 기관이 가진 핵심 역량에 집중하는 것이 좋고, 불필요한 논란을 야기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공식입장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상생법률
  • 정치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