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7/12/11(월) 19:27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산업뉴스

고압전선 입찰담합 대한전선 등 7개업체 제재

공정위, 과징금 160억원 부과하고 검찰에 모두 고발하기로 

기사입력2017-12-07 13:46

현대건설 등 3개 민간기업이 실시한 입찰과정에서 담합행위를 한 전선 제조업체가 무더기로 제재를 받았다. 담합을 한 것으로 조사된 7개 전선 제조사업자는 대한전선, 엘에스전선, 가온전선, 넥상스코리아, 대원전선, 서울전선, 일진전기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들 업체에 과징금 1606000만원을 부과하고, 검찰에 모두 고발한다고 7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은 최저가 낙찰제에 따른 저가 수주를 막고, 생산·판매 물량을 균등하고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담합행위를 했다. 201111월부터 201310월까지 37건의 고압전선 등 구매입찰에 참여해 낙찰받을 업체, 들러리 업체, 투찰가격 및 낙찰된 물량의 배분 등을 사전에 합의하고, 그대로 실행에 옮겼다.

 

과징금은 대한전선이 275500만원으로 가장 많고, 넥상스코리아 272500만원, 엘에스전선 25200만원, 가온전선 245800만원, 대원전선 235200만원, 서울전선 173800만원, 일진전기 153000만원이다.

 

한편 전력용 케이블은 산업단지, 상업지구, 일반건물 등에 전력을 공급하는 데 사용되는 배전(配電)케이블이다. 사용 전압에 따라 초고압, 고압, 저압 케이블 등으로 나뉜다. 초고압 케이블의 주요 생산자는 가온전선 대한전선 엘에스전선 일진전기 등이며, 고압 및 저압 케이블은 이들 생산자 외에 넥상스코리아, 대원전선, 서울전선 등 중소기업도 참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세금상식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러시아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한국화
  • 기와침식
  • 시민경제
  • 아프리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