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8/12/10(월) 18:35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산업뉴스

실적, 업력 없어도 혁신창업기업 제품 공공구매

한전 등 공공기관 430억 규모…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 제도 시행 

기사입력2018-04-12 18:05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정부는 공공기관이 상생환경을 조성하고 이를 통해 혁신창업기업의 초기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기술개발 제품 시범구매 제도를 도입한다.

 

기술개발 제품 시범구매 제도(이하 시범구매 제도)는 창업기업 등이 기술개발 신제품의 시범구매를 신청하면, 별도의 심의위원회를 통해 구매가능 여부를 판정한 후 공공기관이 중소벤처기업부와 약정한 금액만큼 해당 제품을 구매하는 제도다.

 

그동안 공공기관의 기술개발 제품 구매는 감사 또는 민원부담으로 인해 납품실적 또는 업력이 많은 중소기업 제품을 선호하거나 특정 인증 구매가 집중되는 현상이 발생돼, 결과적으로 기술개발제품 공공구매가 다수 부진한 상황이었다.

 

정부는 시범구매 제도를 통해 창업기업 기술개발 제품 구매와 함께 전체 구매품목수가 확대됨에 따라 기술개발제품 공공구매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12일 중소벤처기업부가 한국전력공사 등 6개 공공기관 및 조달청과 체결한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에 따르면이번 시범구매 제도에는 한국전력공사(100억원) 한국토지주택공사(100억원) 한국농어촌공사(60억원) 한국도로공사(60억원) 한국수자원공사(60억원) 한국철도시설공단(50억원) 등이 참여한다. 6개 공공기관이 시범구매 제도를 통해 구매하기로 약정한 기술개발제품 규모는 총 430억원이다.

 

중기부는 4월부터 구매대상 품목 공고 신청·접수 신청제품 평가 등의 절차를 진행한 후, 8~9월경에는 공공기관이 시범구매 제품에 대한 구매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 참여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해당 기업에 대한 투자 등을 연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 , 조달청은 시범구매 결과 품질이 우수한 물품에 대해서는 공공판로 지원을 할 수 있다.

 

중기부는 법적 근거 마련 및 공공기관 인센티브 부여 등을 통해 2019년에는 제도 참여기관 및 시범구매 금액 확대를 추진하고, 기술개발제품 납품기업 확대와 창업기업의 원활한 참여를 위해 성능인증 제도 개선도 병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