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05/27(월) 15:27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오피니언칼럼

김성태의원의 후안무치와 파렴치함에 분노한다

강원랜드·KT 불법채용 사건…관련자 전원을 엄중히 처벌해야 

기사입력2019-03-21 12:10
안호덕 객원 기자 (minju815@hanmail.net) 다른기사보기
KT 채용비리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딸을 불법채용한 혐의로 KT 전 인재경영실장 김모씨가 최근 구속됐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2012년 하반기 공채 당시 윗선의 지시를 받고, 김 의원의 딸을 합격시켰다는 사실을 검찰조사에서 대부분 시인했다. 검찰은 이제 불법채용을 지시한 윗선이 누구인지, 윗선은 정치권과 어떤 결탁이 있었는지 밝혀야 할 숙제를 안은 셈이다.

지난해 10월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한다고 했다.<사진=뉴시스>

새로운 정황도 있다. KT 새노조 관계자들은 2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지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의원의 딸 외에 6명의 청탁자 명단이 기재된 서류도 있었다”며 2009년 이후 KT 인사채용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뒤 불법채용 정황이 포착된 성명불상의 6명을 업무방해, 직권남용 및 배임수증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앞서 KT 새노조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같은 당 정갑윤 의원의 자녀들도 KT에서 근무했다고 주장했다.  

불법채용 의혹에 김성태 의원은 근거없는 정치공작이라 발뺌했고, 황교안 대표 역시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신경질적 반응을 내놨다. 그러나 이미 밝혀진 사실만으로도 정치공작이라는 김 의원의 변명은 설득력이 없다. 김 의원의 딸이 KT에 입사지원서조차 제출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나서다. 김 의원은 인편을 통해 전달했다고 해명했지만, 그 자체만으로도 특혜다. KT 입사지원서 제출은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서만 가능한데, 정당한 절차를 거치지 않은 김 의원이 딸이 최종합격자가 된 것 자체가 불법이기 때문이다.

김성태 의원의 후안무치와 파렴치함에 분노한다.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 취업 특혜의혹을 줄기차게 주장했던 이가 김 의원이다.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전환에 대해 청년들의 미래를 약탈하는 행위라고 비난했고, 국정조사를 요구하며 국회를 파행으로 몰았던 이도 김 의원이다. 그런 그가 이미 드러난 사실조차 부정하며 정치공작으로 몰아가는 것, 그게 바로 치졸한 정치공작이다. 

자유한국당 집권 시절, 드러난 비리만 해도 정당의 존재가치가 의심받을 지경이다. 청년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채용비리만 해도 한둘이 아니다. 대표적인 것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이다. 2012년∼2013년 채용자 518명 중 493명이 불법으로 채용됐으며, 채용 청탁자 중에는 자유한국당 권성동, 염동열 의원 등 당시 정권의 실세와 지역 권력자들 다수가 포함돼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담당 안미현 검사가 2018년 2월 수사과정에서 외압을 받았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지금까지 자유한국당 어느 누구도 불법채용으로 상처를 받은 청년들에게 일발의 사과조차 하지 않았다. 

검찰, 수사에 속도를 내야 한다. 권성동 의원의 경우 검찰에 의해 많은 범죄사실이 소명됐음에도, 법원이 구속영장을 기각해 국민 반발이 있었다. 이후 강원랜드 재판과정에서 권 의원의 혐의를 입증하는 진술이 나왔음에도 여전히 수사는 미진하고 답답하다. 국민들의 절망감과 분노를 담아내지 못하는 검찰수사. 이러니 ‘유전무죄’, ‘유권무죄’라는 국민적 불신만 커져가는 것이다.

KT 불법채용 의혹도 마찬가지다. 합리적인 의혹이 제기됐다면, 수사해서 결과를 국민들에게 내놓아야 하는 게 수사당국의 할 일이다. 자유한국당도 검찰수사를 음해로 몰아가는 치졸한 공세를 그만둬야하다. 강원랜드 불법채용, 그 하나만으로도 자유한국당은 쳥년들에게 머리 조아려 사죄해야 한다. 뒤로는 자신의 자녀들과 지인들 일자리를 불법청탁하면서, 청년실업률을 내세워 문재인정부의 경제정책을 공격하는 것 또한 낯 뜨거운 정치공세다. 

자유한국당, 쳥년들에게 못할 짓을 했다. 강원랜드·KT 불법채용 사건 수사·재판 과정에서 의원들의 위법행위가 드러난다면 거기에 걸 맞는 책임을 져야한다. 말로만 청년실업 걱정하면서 권력을 이용해 자신의 자식과 지인들의 일자리브로커 역할을 자임한 정치인들. 그들이 모여 있는 정당이라면 존재할 이유도 없고, 그런 정당으로 정권교체는 가능하지도, 가능해서도 안된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