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03/25(월) 18:30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개성공단 기업 “우리는 개성공단에 가고 싶다”

개성공단, 북한제재 예외 되도록 정부가 적극 나설 것 촉구 

기사입력2019-01-09 15:05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9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사회의 북한제재로부터 개성공단이 예외로 인정받기 위해 정부가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사진=개성공단 비대위>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개성공단 점검을 위한 기업인의 방북을 승인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이하 개성공단 비대위)9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사회의 북한제재로부터 개성공단이 예외로 인정받기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주문했다.

 

개성공단 비대위는 그동안 여섯 차례에 걸쳐 시설점검을 위한 방북신청을 했지만, 모두 불허 및 유보 결정이 내려졌다며, “아무 대책없이 철수한 공장의 설비 관리를 위해 개성공단에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개성공단 피해액이 15000억원 이상이지만 이에 대한 보상은 전무하고, 약속한 지원액도 1/3만 지원됐을 뿐만 아니라 그마저도 조건부 대출이라고 주장했다.

 

개성공단 비대위는 정부는 막대한 피해에 대해, 재개되면 반환해야 하는 경협보험금 및 긴급 대출로 경영정상화를 이뤘다고 했으나 이는 기준에 못 미치고, 국민들은 상당한 보상을 받은 것으로 오해하고 있다, 기업 생존과 투자한 기업들에 대한 정당한 보상대책을 세워줄 것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