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3/03/23(목) 00:00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전기료·가스비 오르는데, 에너지 복지예산은 줄어

김경만 의원 “부자감세 이전에 사회안전망 강화, 복지지출 확대해야” 

기사입력2022-09-22 16:45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주택용 전기요금과 가스비는 오르고 있는데, 내년도 에너지 복지사업 예산은 줄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경만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해 22일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주택용 전기요금은 전년동월 대비 17.9%(7월 기준), 주택용 도시가스 도매요금은 21.4%(9월 기준)나 올랐다.

 

반면 에너지바우처, 등유바우처, 연탄쿠폰, 저소득층에너지효율개선, LED보급지원사업 등 5개 에너지 복지사업 예산은 올해 총 3318억원에서 내년에는 2826억원으로 책정돼 492억원이 감소했다. 그 중에서도 에너지복지의 정부 대표사업인 에너지바우처 예산이 454억원, 22.3%가 줄어 삭감액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2015년부터 시행된 에너지바우처 사업은 박근혜 정부 4년차 때 확정된 2017년 예산에서 한번 삭감됐지만, 문재인 정부 동안에는 삭감없이 매해 늘어 5년간 4배 가까이 증가했다.

 

김경만 의원은 올해에는 전기, 가스 요금이 급등해 더욱 커진 저소득·취약계층의 에너지 비용 부담을 덜어드리고자 에너지바우처 지원단가를 인상하고, 지원대상도 생계·의료급여 수급가구에서 주거·교육급여 수급가구까지 확대했다며, 전기, 가스 요금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인상될 것이 확실시되는데, 윤석열 정부는 취약계층 지원부터 줄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우리 사회에서 가장 먼저 추진돼야 할 것은 부자감세가 아니라 공공성이 담보된 사회안전망 강화와 복지지출 확대라며, 에너지 복지 예산 확충을 촉구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부동산법
  • 상가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세상이야기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기본소득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빌딩이야기
  • 플랫폼생태계
  • 정치경제학
  • 가족여행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