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4/04/22(월) 12:04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등기데이터2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경영정보정책법률

지방계약 입찰에서 지역 중소업체 부담 줄인다

저가경쟁 막고 적정대가 보장하기 위해 지방계약 예규 개정 

기사입력2024-03-27 15:18

지역 중소업체가 지방계약 입찰에서 겪는 어려움을 완화하고 불합리한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지방계약 제도가 개선된다. , 업체 간 지나친 저가경쟁을 방지하고 기술력이 높은 업체가 적정대가를 받고 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제도가 개편된다.

 

행정안전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지방계약 예규를 개정·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우선 창업기업, 소기업, 소상공인이 물품 입찰참여 시 실적평가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물품 입찰시 과거 이행실적 등을 평가해 업체를 선정하는데, 기존에는 규모가 영세한 창업기업, 소기업, 소상공인의 경우 과거 실적 부족으로 인해 낙찰이 어려웠다. 그러나 이번 예규 개정으로 이행실적 평가 시 창업기업, 소기업, 소상공인에 한해 실적을 10% 가산하고, 실적 인정기간을 최근 5년에서 최근 7년으로 확대한다.

 

또 신기술·특허공법이 포함된 공사에서 시공업체가 특허권자와의 협약 체결과정에서 겪는 부담이 완화된다. 기존에는 신기술·특허공법이 포함된 공사에서 일부 발주기관이 계약 체결시까지 협약서 제출을 요구했지만, 앞으로는 계약체결 이후 해당 공법 사용 전까지 협약서를 제출하도록 규정했다.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입찰 참여업체 평가 시에 실적, 경영상태, 가격 외에 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 신인도 항목을 두어 가·감점을 적용함으로써 소수 대기업만 가산점을 적용받을 수 있는 일부 항목(동반성장지수, 공정거래협약 이행실적)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형평성을 고려해 삭제한다.

 

업체가 계약을 해제·해지할 수 있는 요건도 완화된다. 기존에는 계약금액이 40% 이상 감소하거나 정지기간이 계약기간의 50% 초과하는 경우만 업체가 계약을 해제·해지할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계약상대자(업체)에 의한 계약금액 감소 요건과 계약정지기간 요건을 각각 10% 하향한다.

 

이밖에도 협상에 의한 계약에서 기술력이 우수한 업체를 선정하고 저가 출혈경쟁을 방지하기 위해 차등점수제를 도입하고, 종합평가 낙찰제에서 품질 제고와 적정대가 보장을 위해 동점자 처리기준을 개선한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부동산법
  • 상가법
  • 준법길잡이
  • IP 법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인사노무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기업법률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세상이야기
  • 빌딩이야기
  • 자영업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