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3/03/27(월) 12:05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경제일반

갈곳 없는 청년…취업 4개월째 감소 ‘고용위기’

취업자 증가폭 2년내 최저…제조업 취업자 수는 또 줄어 

기사입력2023-03-16 00:00
제조업 취업자수가 2개월 연속으로 감소했다. 기재부는 원인으로 생산과 수출감소 등을 들었다. <이미지=이미지투데이>
2월 들어 제조업 취업자가 또다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취업자 수에서 청년 취업자는 4개월 연속으로 줄어드는 등 고용위기가 수면 위로 올라오고 있다. 

15일 기획재정부와 통계청에 따르면, 2월 제조업 취업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만명 감소했다. 제조업의 취업자 감소는 지난 1월에 이어 2개월 연속이다. 

지난해 10월에만 해도 제조업 취업자는 1년 전보다 20만명이 늘어났다. 하지만 11월 들어 증가폭이 10.1만명으로 내려앉았고, 12월(8.6만명)을 지나 올해 1월에는 -3.5만명으로 감소 전환했다. 

기재부는 제조업 취업자 수 감소 원인으로 생산과 수출감소 등을 들었다. 실제로 제조업 생산지수는 지난해 1월 115.8에서 11월 103.4, 12월 99.7로 급락했고 올해 1월에도 102.9에 그쳤다. 

수출감소 역시 5개월째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10월 -5.8%로 감소 전환한 뒤 11월(-14.1%), 12월(-9.6%), 올해 1월(-16.6%), 2월(-7.5%)까지 연달아 수출이 줄어들고 있다. 

수출감소가 제조업 취업자 감소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면, 이같은 추이가 당분간 반전되기 어려울 가능성도 엿보인다. 3월 들어서도 10일까지의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지난 2일 “반도체 경기의 반등이 없이는 당분간 수출 회복에 제약이 불가피한 어려움이 큰 상황”이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제조업 외에 다른 업종에서도 경기둔화가 취업자 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업의 경우 2월 들어 취업자 수가 지난해에 비해 0.4만명 감소했다. 지난해 12월(-1.2만명)과 올해 1월(-3.9만명)에 이어 3개월째 줄어들고 있다. 

서비스업의 경우, 보건복지(25개월)와 숙박음식업(10개월)에서 취업자 증가가 지속됐다. 하지만 증가폭은 2월 들어 줄어들었다. 보건복지(1월 22.0만명, 2월 19.2만명)와 숙박음식(1월 21.4만명, 2월 17.6만명) 모두 감소했다. 

◇전체 취업자 수 증가폭, 최근 2년내 최저=2월 취업자 수는 지난해 2월보다 31.2만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1년 전에 비해,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해 5월부터 9개월 연속으로 줄어들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70.7만명이었으나 12월 50.9만명으로 크게 줄어들었고, 올해 들어서는 1월 41.1만명을 기록한 뒤 2월에 30만명대까지 떨어졌다. 

연령대별로 보면, 15세에서 29세 사이 청년층이 12.5만명 감소했다. 청년 취업자 감소는 4개월 연속 이어갔다. 

1년 전에 비해 늘어난 청년층 취업자 수는 지난해 2월 당시만 해도 26.3만명에 달했다. 하지만 올해 10월 들어서는 2.1만명으로 줄어들었고, 11월부터 -0.5만명으로 감소 전환했다. 이후 12월(-2.5만명), 올해 1월(-5.1만명)으로 감소폭이 늘더니 2월 들어서는 12만명대의 감소를 기록했다. 

기재부는 “전년도 큰 폭의 증가(26.3만명)에 따른 기저효과 및 인구감소, 경기둔화 등”을 청년 취업자 감소의 원인으로 꼽았다. 청년층 인구가 줄어들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청년 고용률은 2월 들어 45.5%로 24개월만에 감소 전환했다. 청년 실업률은 7.0%로 지난해 2월(6.9%)보다 소폭 증가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 사이에는 5%대를 기록 중이었다. 

40대 취업자 역시 지난해 7월부터 8개월 연속으로 줄어들었다. 1년 전에 비해 취업자 수는 9월만 해도 -1.7만명 수준이었으나, 12월 -5.7만명을 기록하더니 올해 들어 1월(-6.3만명)과 2월(-7.7만명) 연거푸 감소 폭이 커졌다. 

기재부는 40대에 대해서도 “인구감소(-10.4만명)에 따라 도소매업 등에서 취업자가 감소됐으나, 고용률은 유지”했다고 강조했다. 

올해 취업자 증가폭 둔화에 대해서는 “일상회복 등에 따른 대면서비스 정상화, 외국인 근로자 유입 등으로 당초 전망보다 둔화폭이 축소될 가능성도 상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현장 인력난 해소를 위해 구인난 호소가 큰 6대 업종을 선정해 내국인 유입 확대, 외국인력 활용 유연화 등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부동산법
  • 상가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세상이야기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기본소득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빌딩이야기
  • 플랫폼생태계
  • 정치경제학
  • 가족여행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