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4/05/25(토) 09:04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등기데이터2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대기업·공기업

4월 가계대출 4.1조원 증가…은행 주담대 확대

금융당국 “가계대출 증가세 확대 가능성 배제 못해” 

기사입력2024-05-13 15:22
4월중 전체 금융권의 가계대출이 한달만에 4.1조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4월 들어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는 전체 가계대출과 같은 4.1조원이 증가했다. 은행권 주담대 증가폭이 4월에 4.5조원 늘어 3월(0.5조원)보다 크게 확대됐다. 

기타대출의 경우 한달만에 0.03조원 증가해 3월(5.0조원↓)과 달리 증가 전환했다. 은행권(0.6조원) 대출의 증가, 제2금융권(0.6조원↓)의 감소세 둔화 등이 영향을 미쳤다. 

업권별로 살펴보면 은행권 가계대출은 증가 전환했고,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감소세가 둔화됐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한달만에 5.1조원 증가했다. 금감원은 “주택도시기금 재원으로 집행돼 가계대출 통계에는 반영되지 않았던 디딤돌·버팀목 대출이 4월중부터는 은행재원으로 집행되면서 가계대출 통계에 반영”된 점과 “은행자체 주담대의 증가세 확대 및 4~5월중 연이은 IPO 일정으로 인한 신용대출의 일시적 증가” 등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총 1조원 감소했다. 3월(3.3조원↓)에 비해 2금융권 가계대출의 감소세가 둔화됐지만, 2022년 하반기부터의 감소세가 지속되는 모습이다. 세부업권별로는 상호금융(2.1조원↓)의 감소세가 지속된 반면, 여전사(0.6조원), 저축은행(0.5조원), 보험(0.01조원)은 신용대출 위주로 증가전환했다. 

금융당국은 “IPO 청약으로 인한 기타대출 증가 등 일시적 요인이 4월 가계대출 증가규모에 일부 영향을 주었으나, 디딤돌(구입자금대출)·버팀목(전세자금대출) 등 정책성 자금과 함께 은행권 자체 주담대 증가도 원인으로 작용한 만큼, 관계부처간 협의, 금융권과의 긴밀한 소통 등을 통해 가계대출을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금리하락에 대한 기대감 지속, 주택시장 회복 가능성 등으로 인해 향후 가계대출 증가세의 확대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가계부채가 GDP 성장률 내로 관리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부동산법
  • 상가법
  • 준법길잡이
  • IP 법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인사노무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기업법률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세상이야기
  • 빌딩이야기
  • 자영업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