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3/02/05(일) 10:27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산업뉴스

친환경 요구 해외시장 ‘탄소풍선’으로 진출

‘해외 탄소라벨링 민간인증제도’ 이용하면 비용·기간 줄어  

기사입력2014-06-13 00:00

Carbon Balloon(탄소 풍선) 라벨의 구성<자료=한국생산기술연구원>
최근 미국으로 주방용품을 수출하고자 했던 한 중소업체는 현지 바이어로부터 탄소라벨링 취득을 요구받았다. 생소한 탄소라벨링 취득에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들어간다는 사실을 안 이 업체는 수출 성사를 위해 고심하게 됐다.

친환경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높아지면서, 해외에서는 탄소라벨링 제품에 대한 요구도 높아지고 있다.

탄소라벨링이란 제품의 생산단계에서 발생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해 라벨로 부착하는 제도다. 재료의 채취, 공장에서의 제조, 제품의 운송, 소비자의 사용, 제품의 폐기에 이르기까지 전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계산해 소비자가 알 수 있도록 라벨로 부착하는 것이다. 이 라벨을 통해 소비자들은 제품 사용이 온실가스 발생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있다.

해외에서는 2007년 영국에서 ‘탄소감축라벨(Carbon Reduction Label)’, 스웨덴에서 ‘기후선언(Climate Declaration)’이라는 이름으로 탄소라벨링 제도가 시작됐다. 프랑스는 2011년부터 각 기업에 제품 및 그 포장재에 대한 탄소배출량 정보를 제공해야 하는 의무를 부과하는 방식으로 강력한 탄소라벨링 제도를 시행하기 시작했다. 이외에 미국, 캐나다, 태국, 대만, 일본, 스위스, 독일 등의 국가에서 탄소라벨링 제도가 민간인증방식 또는 국가공인제도 형식으로 시행되고 있다.

한국 역시 환경부 주관 하에 ‘탄소성적표지’라는 이름의 탄소라벨링 제도를 2009년부터 운영 중이다. 올 1월1일 기준으로 총 1024개 제품이 탄소라벨링을 부착한 상태로 시중에 판매되고 있다.

그러나 해외 탄소라벨링의 경우 인증을 취득하는데 드는 많은 비용과 시간이 들어 취득이 쉽지 않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3가 취득한 바 있는 영국의 탄소감축라벨의 경우 취득에 드는 비용이 3000만원 이상, 기간은 최소 6개월 이상이 소요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각국마다 탄소라벨링 인증 취득 기준이 제각각이어서, 기업이 직접 인증을 취득하는 것이 쉽지 않다.

지난 9일 해외 탄소라벨링 제도와 민간인증제도에 대해 소개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해외 탄소라벨링 민간인증제도 설명회’ 모습.   ©중기이코노미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의 최요한 팀장은 “기업이 탄소배출량 관련 전문인력을 갖춘 경우는 거의 없다”며 “수년 전부터 탄소라벨링 인증을 지원해달라는 수요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해외 탄소라벨링 민간 인증제도’를 운영하기로 하고, 지난해 시범사업을 거쳐 올해부터 기업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이 제도는 해외 탄소배출량 산정기준에 따라 제품이나 서비스 전과정의 탄소배출량을 산정하고 인증한 뒤, 제품에 Carbon Balloon(탄소 풍선)이라는 라벨을 부착하는 민간제도다.

3~4개월의 기간동안 1000~2000만원의 비용으로 해외 인증기준에 따른 탄소라벨링을 획득할 수 있어, 직접 해외 탄소라벨링을 취득하는데 비해 비용과 기간 면에서도 장점이 있다.

인증기준은 기업의 신청에 따라 영국의 표준인증기준, 프랑스의 국가인증기준 등 다양한 해외기준을 선택할 수 있다. 라벨에는 제품의 탄소배출량과 함께, 어느 기준에 따라 탄소배출량을 측정했는지가 함께 표시된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의 인증은 한국을 제외한 해외 어느 곳에서나 사용할 수 있다. 한국에서는 환경부의 탄소성적표지를 이용해야 한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인증업무 수행이 가능한 인증기관을 관리하며, 개별 기준에 따른 인증을 담당하는 인증기관으로 한국의 환경산업기술원과 영국의 로이드인증원이 참여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12월 이 제도를 통해 반도체 업계 최초로 DDR3 D램 제품에 대해 영국 로이드인증원으로부터 ‘해외 탄소라벨링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SK하이닉스가 획득한 인증은 세계적으로 통용되고 있는 영국의 탄소배출량 산정 방법(PAS2050)에 따른 것이다. 로이드인증원은 세계적으로 환경안전 및 온실가스 등의 분야에서 7만여 건의 인증서를 발행한 바 있는 권위있는 검증기관이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오는 12월까지 국내 수출 중소기업에 대해 해외산정 기준에 따른 제품 전과정의 탄소배출량 산정보고서 작성 비용을 400만원 내외로 지원하는 사업도 벌이고 있다.

또 해외 탄소라벨링과의 상호 인정 여부를 놓고 각국 탄소라벨링 운영기관과 협의도 진행 중이다. 4월에는 일본 탄소라벨링 운영기관인 일본산업환경관리협회와 업무협의를 개최하고 제도 소개와 산정지침 활용여부를 논의한 바 있다. 연구원은 향후 구체적인 상호인정 협의를 추진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부동산법
  • 상가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세상이야기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기본소득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빌딩이야기
  • 플랫폼생태계
  • 정치경제학
  • 가족여행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