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2/05/26(목) 00:00 편집
삼성전자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기술미래HIT! 이 기술

자율주행차 2027년 상용화…목표는 ‘레벨 4’

핸들 손 안대는 수준…차량·ICT·도로교통 융합 신기술 개발 집중 

기사입력2021-03-25 00:00

정부가 2027년까지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목표로 기술 개발에 들어갔다. 사진은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자율주행 기본시험장 <사진=뉴시스>

 

[tRenD-자율주행차 상용화]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는 지난해, 자사의 자율주행 기술이 레벨5에 근접한 수준이라고 호언했다. 그러나 시장의 반응은 이 발언에 호의적이지 못하다. 테슬라의 기술이 타사보다 한발 앞서 있다는 점에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 하지만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술 역시 단계를 구분하자면 레벨 2로 분류된다. 수년 이내에 레벨 4에 근접하는 것이 현실적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한국의 목표는 2027년까지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차 상용화다. 이를 위해 24일 정부부처 공동의 자율주행 기술개발 총괄기구인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이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4개 부처가 공동으로 설립한 공익법인이다.


사업단은 그간 부처별로 분절적으로 추진된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을 총괄 기획·관리한다. 2027년까지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차 상용화 기반 완성이 목표다.

차량과 관련한 기술개발과 소프트웨어 고도화, 데이터 축적은 물론, 안전기준과 보험제도 마련 그리고 도로교통법 등 법제도 손질 등 자율주행차를 도입하기 위한 사회 전반의 변화를 준비하고 추동한다는 계획이다.

◇아직은 레벨 2…레벨 4까지는 갈길 멀어=자율주행차의 레벨은 미국자동차공학회(SAE)가 수립한 기준이다. 운전자동화 기술을 레벨 0에서 5까지 6단계로 구분하고, 레벨 3부터 5까지를 자율주행차라고 정의했다. 0부터 2까지는 운전자 보조기능이라고 구분했다.

운전자동화가 전혀 도입되지 않은 레벨 0이 가장 전통적인 자동차 형태라면, 최근 나오는 신차들은 레벨 0에 해당하는 경우가 크게 줄어드는 추세다. 정속운전을 유지하는 크루즈컨트롤이나 차선을 유지하는 기능 등, 조향과 속도를 보조하는 레벨 1 수준의 운전자동화 기술은 대부분의 양산차에 도입돼 있다.

현재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자율주행차 중 대부분은 레벨 2 수준이다. 운전자가 조작을 하지 않아도 일정 속도를 내면서 차선을 유지할 수 있는 수준이다. 하지만 완전 자율주행과는 차이가 많아, 핸들에서 손을 때서는 안 된다고 운전자에게 안내하고 있다. 가장 앞서 나간다는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기능 역시 마찬가지다.


레벨 3부터는 운전자가 상시 핸들을 잡고 있을 필요가 없다. 시스템 요청에 따라 제어권이 전환될 때만 핸들을 잡으면 된다. 차선유지나 크루즈 시스템을 넘어서 혼잡구간의 주행지원시스템 정도의 기능이 담보돼야 한다.

한국 정부가 목표로 삼고 있는 레벨 4는 여기서 더 나간다. 자율주행이 가능한 구간에서는 제어권 전환이 없어 핸들에 손을 대지 않아도 된다. 레벨 3이 조건부 자동화 수준이라면 레벨 4는 고도의 자동화다. 

 

여기서 전구간 자율주행까지 가면 레벨 5의 완전 자율주행을 달성한 것으로 본다. 레벨 5의 완전 자율주행은 운전자도 필요없는 사실상 무인자동차 수준이다. 레벨 5는 물론이고, 레벨 4의 2027년 상용화 역시 만만치 않은 목표라는 점을 알 수 있다.

◇차량·ICT에 도로교통까지 신기술 집중개발=정부는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관련 기술개발을 집중지원키로 했다. 차량융합 신기술, ICT융합 신기술,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서비스창출, 생태계 구축 등 5大 분야가 중점 지원대상으로 선정됐다.

차량융합 신기술의 경우 레벨4 자율주행차의 핵심 요소기술인 자율주행 컴퓨팅기술, 인지예측센싱 기술, 자율주행-탑승자 상호작용 기술 등을 개발하기로 하고, 모듈과 AI기반 컴퓨팅 기술 등을 우선 개발한다.

ICT의 경우 고성능 클라우드 서버와 교통 인프라의 연계, 차량 내·외부를 연결하는 차량통신(V2X) 등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자율주행 인지·판단·제어 AI SW기술을 개발한다.

아울러 차량의 센서만으로는 구현하기 어려운 레벨4 수준 자율차 안전운행을 위한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개발을 위해, 디지털 도로·교통 인프라 융합 플랫폼 개발 등에 착수한다.

이 밖에 자율주행 대중교통 등 서비스 창출과, 안전성 평가 기술 등 생태계 구축도 시작한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지적재산권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플랫폼생태계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 가맹거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