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2/11/26(토) 09:06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대기업·공기업

온라인몰 판매촉진비 등 추가비용 부담 늘었다

대형유통업체 매장 인테리어비도 증가…판매수수료율은 감소 추세 

기사입력2022-11-23 18:00
최근 대형유통업체의 판매수수료율이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온라인쇼핑몰 등에서는 추가비용 부담이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TV홈쇼핑,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쇼핑몰, 아웃렛·복합쇼핑몰, 편의점 등 6대 유통업태의 주요 브랜드 34개에 대한 지난해 판매수수료 등 서면실태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6개 백화점과 7개 TV홈쇼핑, 5개 대형마트, 5개 편의점, 5개 아웃렛·복합쇼핑몰 브랜드가 조사 대상이었다. 

1년 동안 대규모유통업체가 납품·입점업체로부터 직접 받은 수수료에 판매촉진비 등 추가 비용을 합해서 산출한 실질수수료율은 TV홈쇼핑이 29.2%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백화점(19.3%), 대형마트(18.6%), 아웃렛·복합쇼핑몰(13.3%), 온라인쇼핑몰(10.3%)의 순이었다. 

각 업태 내 실질수수료율이 가장 높은 브랜드는 CJ온스타일(34.1%), AK백화점(20.2%), 홈플러스(19.1%), 뉴코아아웃렛(18.8%), 쿠팡(29.9%)이었다. 온라인쇼핑몰에서 수수료율이 가장 높은 쿠팡은, 수수료를 산정할 수 있는 특약매입 거래비중이 3.2%이며 96.8%는 직매입이라고 공정위는 덧붙였다. 

업태별 실질수수료율은 최근 몇 년 사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온라인쇼핑몰은 2020년 10.7%에서 지난해 10.3%로 실질수수료율이 소폭 하락했다. 

백화점의 경우 2019년 21.1%에서 지난해 19.3%로, TV홈쇼핑은 같은 기간 29.5%에서 29.2%로 하락했다. 대형마트(19.4%→18.6%), 아웃렛·복합몰(14.4%→13.3%) 역시 같은 기간 하락세를 보였다. 

대형유통업체의 각 업태 내 실질수수료율이 가장 높은 브랜드는 CJ온스타일(34.1%), AK백화점(20.2%), 홈플러스(19.1%), 뉴코아아웃렛(18.8%), 쿠팡(29.9%)이었다. <사진=뉴시스>
공정위는 “온·오프라인 유통채널의 치열한 경쟁,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유통·납품업계 상생협약 등 정부와 기업의 상생협력 노력과 판촉행사 활성화, 그간의 판매수수료 정보 공개와 조사·제재 등 여러 요인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했다. 

하지만 온라인쇼핑몰에 대해서는 “거래금액 대비 판매촉진비 등 추가비용 부담비율은 증가된 측면도 상존한다”고 덧붙였다. 

공정위는 납품·입점업자가 계약상 수수료 외에 추가로 부담하는 비용으로 판매촉진비, 물류배송비, 서버이용비, 기타 비용 등을 추가 비용으로 분류했다. 

실제로 온라인쇼핑몰의 추가비용 부담비율은 2018년 2.3%에서 2019년 3.5%로 늘었고, 2020년(4.9%)과 지난해(5.5%)까지 계속해서 상승하는 추세다. 

업태별로 보면 편의점이 6.8%로 가장 높았고, 온라인쇼핑몰(5.5%), 대형마트(4.1%), TV홈쇼핑(0.9%), 백화점(0.2%), 아웃렛·복합몰(0.1%)의 순이었다. 

각 업태내 추가비용 부담률이 가장 높은 브랜드는 GS25(8.1%), 쿠팡(7.9%), 홈플러스(6.2%), 홈앤쇼핑(3.1%), 뉴코아아웃렛(0.8%), NC백화점(0.7%) 등이었다. 

추가비용의 가장 대표적인 판매촉진비를 보면, 납품·입점업체는 모든 유통분야에서 판매촉진비를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91.4%)과 온라인쇼핑몰(89.2%)에서 부담 비중이 특히 높았고, 이어서 TV홈쇼핑(61.2%), 대형마트(49.0%) 순이었다. 

직매입거래 판매장려금 부담, 인테리어 비용 모두 증가

대규모유통업체가 상품을 직접 매입하는 직매입거래에서 납품업체가 부담하는 판매장려금도 소폭 상승했다. 온라인쇼핑몰(0.2%p), 편의점(0.2%p), 대형마트(0.1%p), 백화점(0.1%p) 순이었다. 

특히 온라인몰과 대형마트의 직매입 납품업체들은 각각 거래금액의 1.8%와 1.3%를 판매장려금으로 부담했다. 거래금액에 비해서는 7.4%, 4.7%를 판매촉진비 등 추가비용으로 부담해 2020년에 비해 부담비율이 늘었다. 

아웃렛·복합몰 분야 등에서 매장 인테리어 변경비용(1회 평균) 역시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다. 아웃렛·복합몰은 2019년 4100만원에서 지난해 5800만원으로 늘었고, 같은 기간 백화점(4600만원→5400만원), 대형마트(1200만원→1700만원)가 모두 늘었다. 

공정위는 “이번 정보공개를 통해 납품·입점업체들이 거래조건 협상력을 높이고 대형유통업체들의 일방적 비용 전가를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부동산법
  • 상가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세상이야기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지적재산권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빌딩이야기
  • 플랫폼생태계
  • 정치경제학
  • 가족여행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