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09/27(월) 00:01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대기업·공기업

“쿠팡, 아이템위너 논란에 일부 치부·불통 일관”

참여연대 “온라인 플랫폼 불공정거래 행위 문제 시급” 

기사입력2021-07-12 16:07

참여연대는 쿠팡이 아이템위너 제도의 불투명한 운영과 기만적인 소비자 유인행위 및 쿠팡 약관의 판매자 저작물 권리침해 조항 등에 대한 지적에 불통의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12일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쿠팡의 시사직격 7월2일자 보도 입장에 대한 논평’을 통해 “참여연대가 줄곧 제기했던 아이템위너 제도의 불투명한 운영과 기만적인 소비자 유인행위 및 쿠팡 약관의 판매자 저작물 권리침해 조항 등에 대한 지적에는 이렇다 할 답을 내놓지 않고, 다수 판매자·소비자의 피해호소를 극소수, 일부로 치부하며 불통의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KBS ‘시사직격’이 쿠팡의 아이템위너, 쿠팡이츠 점주 사망, 덕평 물류센터 화재 등을 종합적으로 진단한 보도를 2일 내놓자, 쿠팡은 이에 대한 입장에서 “아이템위너의 긍정적 취지는 도외시한 채 극소수의 부정적인 사례만을 부각하여 마치 아이템위너 제도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오도”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쿠팡은 기업의 근본을 지키지 않은 채, 아이템위너의 불공정문제로 인한 판매자·소비자 피해를 혁신을 오도한다며 호도할 것이 아니라 제기된 문제에 대해 명확한 답을 내놓고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참여연대는 지난 5월 쿠팡의 아이템위너 정책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한바 있다. 당시 쿠팡은 “가격과 배송, 고객 응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소비자가 가장 선호할 상품이 우선 노출되도록 하는 아이템위너 제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참여연대는 언론보도와 자체 접수한 판매자 피해사례를 근거로, “아이템위너 선정의 절대적 기준은 ‘종합적 평가’가 아니라 ‘최저가’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최저가’가 절대적인 기준으로 작동하고 있는 아이템위너 우선노출 시스템에 대한 납득할 만한 해명 없이 일축하는 자세로 일관한다면 이를 악용하는 악성판매자와 판매자·소비자 피해 증가를 야기할 뿐”이라며, “쿠팡이 진정 이에 대해 해명하고 싶다면, 아이템위너 검색·노출 알고리즘 또는 평가기준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그 결과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혀지면 이를 수용해 개선하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아이템위너 정책이 “광고비 경쟁 중심의 불공정 판매 구조를 해결” 하기 위한 것이란 쿠팡의 설명에 대해서도 “판매자를 최저가 경쟁으로 내몰고, 저작권·상표권 침해 문제를 야기하고 소비자의 상품 구매선택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정보인 상품명, 상품이미지, 상품평, 질의응답이 어떤 판매자의 것인지에 대한 알 수 없게 하여 소비자를 기만하는 정책을 ‘공정’하고 ‘고객 편의도 크게 향상시킨 혁신적 서비스’라고 말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비대면 거래의 확산으로 독점적 지위가 더욱 높아져가는 온라인 플랫폼 운영 사업자의 불공정거래행위 문제를 바로 잡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시급한 과제”라며, 국회를 상대로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 입법 촉구 등의 활동을 전개하는 한편, 아이템위너로 인한 판매자·소비자 피해 문제 역시 계속해서 대응하고 개선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