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2/07/05(화) 18:01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라운지미국을 읽다

미끼로 물고기 낚으려는 시도와 닮아 ‘보이스 피싱’

Outdoor Activities Metaphor…Fishing ①bait, hook, reel, nibble, open a can of worm, cast your net(s) wide, fishing for compliments 

기사입력2022-02-07 11:01
이창봉 객원 기자 (cblee@catholic.ac.kr) 다른기사보기

미국은 진실로 축복받은 땅(blessed land)을 가지고 있다. 방대한 영토 안 곳곳에 거대한 산과 계곡이 있고 수많은 강과 호수가 있으며 끝없는 해변이 펼쳐지는 바다로 둘러싸여 있다, 미국 사람들은 이 방대하고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낚시(fishing)와 사냥(hunting) 등 야외 여가 활동(outdoor activities)을 즐긴다. 이 가운데 먼저 낚시에서 파생한 은유 확대 표현들을 살펴본다.

 

낚시는 미끼를 갈고리처럼 생긴 바늘에 끼워서 물고기가 물었을 때 낚아채어 잡는 활동이다. 물고기가 미끼를 물고 도망가기 시작할 때 낚아채는 순간의 손맛이 낚시의 최고 매력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영어에서 미끼를 낚시 바늘에 끼는 것을 동사 ‘bait’로 표현하는데, 이 본래의 뜻을 은유 확대해 ‘bait someone into ~ing’의 문형으로 어떤 이가 ~하도록 꼬시다 혹은 유인하다의 뜻으로 잘 쓴다.

 

예를 들어서 자기는 차를 팔고 싶지 않았는데 승진한 후 더 좋은 차를 탈 수준이 되었다고 유혹하는 바람에 그 친구에게 차를 팔았다면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다.

 

My friend baited me into selling him my car by saying I deserve a better car after promotion.

 

낚시 바늘을 ‘hook’이라고 한다. 물고기가 미끼를 물었을 때 이 바늘로 낚아채는 본래의 뜻이 은유 확대돼, 흔히 대중음악 노래 구절에서 듣는 사람을 사로잡기 위해 반복되는 후렴구를 뜻한다. 또한 어떤 발표(presentation)를 할 때 시작 부분에서 청중들의 이목을 끌기 위해서 흥미로운 사진이나 영상 등을 짧게 소개하는 것을 hook이라고 부른다.

 

예를 들어서 회사에서 동료가 발표 시작 부분에서 ‘hook’ 효과를 위해 사용한 짧은 영상에 강하게 끌려서 즉시 매료되었다면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을 것이다.

 

That video clip was a great hook. I got immediately attracted to your presentation.

 

물고기가 미끼를 물었다가 낚이는 상황을 뜻하는 ‘hooked on ~’ 표현은 그 뜻이 은유 확대돼 어딘가에 강하게 끌렸다는 뜻으로 잘 쓰인다. 구체적인 예로 1980년대 초에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Royal Philharmonic Orchestra)가 연주한 서양 고전음악의 명곡을 짧게 편집해서 메들리로 엮은 특별 앨범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었는데, 그 앨범의 제목이 바로 ‘Hooked on Classics’이다.

 

낚시 바늘에 걸린 물고기를 낚싯대로 릴(reel)을 걷어 올리는 것을 ‘reel in ~’이라고 표현한다. 이 뜻을 은유 확대해 사기꾼(con artist) 등이 누군가를 속여서 피해자로 만드는 행위를 묘사할 때 잘 쓴다.

 

The con artist managed to reel in another victim.

 

상대방에게 전화를 걸어 직접 자신의 목소리를 담아서 사기로 남의 돈을 갈취하는 행위가, 미끼를 물속에 던져서 물고기를 낚으려는 시도와 닮아 ‘voice fishing’이라고 한다. <이미지=이미지투데이>
낚시를 하다 보면 분명히 물고기의 입질을 느껴서 낚싯대를 걷어 올렸는데 물고기는 못 잡고 미끼만 없어진 것을 볼 때가 있다. 물고기가 미끼를 덥석 물지 않고 조금씩 갉아서 먹듯 건드리기만 했기 때문이다. 이것을 ‘nibble at ~’라고 표현한다. 일상에서는 이 뜻을 은유 확대해 상대방의 제안이나 생각에 선뜻 동의하지 않고 눈치를 보면서 조금씩 관심을 보인다는 뜻으로 잘 쓴다.

 

예를 들어서 회사에서 자기가 어떤 아이디어를 제안했는데, 상사가 마치 물고기 미끼를 물 듯 말 듯 확실한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면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다.

 

My boss nibbled at my idea without saying anything decisive about it.

 

‘open a can of worm’은 본래 미끼를 담은 통조림통을 열다는 뜻을 나타낸다. 특이하게도 이 표현은 ‘to initiate or instigate a complicated or problematic situation(복잡하고 문제 있는 상황을 촉발하거나 부추기다)’의 뜻으로 은유 확대돼 잘 쓰인다. 아마도 새 미끼통을 열었을 때 벌레들이 통 밖으로 기어 나와서 도망가게 되자 낚시에 집중할 수 없게 된 상황에 비유한 표현인 듯하다.

 

예를 들어서 회사에서 최근 추진하고 있는 프로젝트가 있는데, 자기 생각에는 충분한 검토와 면밀한 계획이 없이 무리하게 밀어붙이는 느낌이 들어서 예상치 못한 문제들을 일으킬까 걱정이 된다는 말을 다음과 같이 할 수 있을 것이다.

 

I’m worried about this project. It might open a can of worm that we are not anticipating down the road.

 

넓은 의미의 낚시는 그물을 던져서 물고기 무리를 잡는 것도 포함한다. 그물을 던진다는 표현을 영어로 ‘cast a net’라고 한다. 여기서 파생한 은유 확대 표현이 ‘cast your net(s) wide’이다. 이 표현의 본래 의미는 넓게 그물을 던지다를 뜻하는데, 일상에서는 ‘to consider a variety of options(다양한 선택권을 고려하다)’의 뜻으로 널리 쓰인다.

 

예를 들어서 대학에서 교수가 학생과 상담하면서 잠재 능력이 뛰어나므로 미래 계획에 대해 가능성을 넓게 열어두고 유연하게 생각하라고 충고한다면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을 것이다.

 

I think you have great potential. I advise you to cast your nets wide when contemplating your future careers.

 

낚시 행위 자체는 ‘fishing’이라고 말한다. 최근에 성행하고 있는 범죄인 ‘voice fishing’도 은유 표현이다. 상대방에게 전화를 걸어 직접 자신의 목소리를 담아서 사기로 남의 돈을 갈취하는 행위가 미끼를 물속에 던져서 물고기를 낚으려는 시도와 닮았기 때문일 것이다.

 

미국 사람들이 일상에서 잘 쓰는 표현으로 ‘fishing for compliments’가 있다. 이 표현은 상대방이 별로 칭찬을 하고 싶은 마음이 없는데, 억지로 남에게 칭찬받기를 유도하는 상황 즉 ‘to attempt to elicit praise from someone(누군가로부터 칭찬을 받기를 유도하다)’의 뜻으로 잘 쓰인다. 한국어로 엎드려서 절받다의 뜻과 유사하다.

 

예를 들어서 친구가 자꾸 새 옷이 어떠냐고 반복적으로 물어본다면 다음과 같이 살짝 면박을 줄 수 있을 것이다.

 

You’ve been asking me about your new dress too many times. Stop fishing for compliments. (중기이코노미 객원=가톨릭대학교 영어영문학부 이창봉 교수)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지적재산권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플랫폼생태계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 가맹거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