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2/07/05(화) 18:01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산업뉴스

“기업 생존 차원에서 디지털 전환(DX) 고려를”

국내기업, 초기 구축단계…산업·기업 수준에 맞게 추진해야 

기사입력2022-03-21 12:00

비대면 경제의 활성화와 홈코노미 부상, 온라인 서비스 확대, 건강·위생에 대한 관심 증가로 산업구조와 수요도 변화하고 있다. 코로나 국면에서 나타나는 일시적 현상이 아닌 새로운 트렌드로 정착되면서 보편화될 전망이다. 그동안 디지털 전환에 소극적이었던 기업들도 이제 기업의 생존 차원에서 디지털 전환(DX)을 시도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산업연구원의 한국 산업의 디지털 전환 실태와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는 DX로 나타나고 있는 산업 전반에서 AI 적용의 보편화, 스마트제조 도입 및 메타버스 기술의 활용 확대, 온라인 서비스 및 디지털 플랫폼 확산 흐름을 예의 주시하고 적극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장과 산업구조 변화에 맞춰 DX 추진=기업과 산업의 DX 추진은 시장 수요와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한 경쟁력을 확보하고 신제품·서비스 개발, 제품 차별화, 원가경쟁력 확보, 생산성 향상 등을 달성하기 위해서다. 

 

미국, 독일, 중국, 일본 등 주요국은 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뒷받침하는 지원 정책을 마련해 대응을 서두르고 있다. 미국은 첨단 제조 뿐 아니라 AI 및 첨단산업 지원 제도를 마련했으며, 중국은 클라우드·디지털화·스마트화 추진을 통한 신경제 발전 육성 실시방안등의 디지털 전환 정책을 발표했다. , 일본은 디지털청을 신설해 디지털 전환 인프라를 구축했다.

 

우리나라도 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성장 전략’(20208), ‘한국형 뉴딜 2.0’(20217정책을 수립했고, 202112월에는 산업 디지털 전환 촉진법을 제정해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제도 기반을 마련했다.

 

그러나 디지털 전환에 요구되는 AI, 데이터 등의 디지털 기술 역량이 주요국 대비 부족한 것으로 평가되고, 인재 확보와 규제 측면에서 개선이 필요하다는 평가다.

 

국내 DX 추진…초기 구축단계 머물러=디지털전환 추진단계를 총 5단계로 나눠 살펴본 결과, 국내 기업의 전체 평균은 초기 구축단계인 3단계 수준을 보였다

 

산업군별로는 IT서비스가 3.9단계로 가장 높은 DX단계를 보였고, 다음으로 비IT서비스가 3.2단계로 비교적 높았다. 서비스업보다 제조업의 DX단계가 낮았는데, 이는 제조업의 디지털화는 제조설비의 전환 또는 스마트제조 구축비용을 필요로 하며, 사업모델의 전환과 같은 유연한 사업 전환이 어렵다는 점 때문이다. IT제조와 비IT제조는 각각 2.7단계와 2.9단계로 서비스 산업군 대비 낮은 단계다.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중견기업의 DX단계가 높았고, 중소기업은 대·중견기업과 격차를 보였다. ·중견기업은 평균 3.7단계인 반면, 중소기업은 3~3.1단계에 머물렀다.

 

산업군에 따라서는 중소기업 DX가 더 빠르게 진행되는 곳도 있었다. IT서비스 소기업은 평균 3.8단계로 이는 IT제조와 비IT제조의 대·중견기업의 DX단계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보고서는 DX에 대한 국내 기업들의 인식수준이 낮고 국내 산업의 DX단계가 초기 구축단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국내 산업의 DX추진이 매우 시급함을 시사한다고 했다.

 

산업 특성과 진행수준 고려한 DX 추진=보고서는 일률적인 디지털 전환 추진보다는 각 산업이 갖는 특성과 현안, 트렌드 변화 등을 고려한 디지털 전환의 추진이 필요하다고 했다. IT제조, IT제조, IT서비스, IT서비스 등 4개 산업군의 산업별 특성과 성장 여건, 경쟁력 수준, 그리고 산업별 DX추진 정도가 상이하기 때문이다.

 

또한 기업은 처음부터 높은 수준과 완성도를 목표로 디지털 전환을 무리하게 추진하기 보다는 DX의 추진정도와 수준을 고려한 단계적인 DX 추진을 할 필요가 있다. 조직·업무나 프로세스 개선, 제품·서비스 혁신, 제조공정 혁신 등 DX 목적과 기업의 가치활동 즉 R&D, 조달, 생산, 유통, 마케팅 등 우선적으로 필요한 밸류체인 단계에서 DX를 우선 추진하고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아울러, 디지털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인프라가 마련돼야 하고 DX를 촉진하는 제도적 뒷받침도 필요하다.

 

보고서는 DX를 촉진하기 위한 정책으로 디지털 신기술 역량 강화와 유망 ICT 분야의 육성 중소기업의 DX 역량 강화로 산업생태계 기반을 확충 중소기업의 DX 추진 시 애로요인으로 작용하는 DX 기술 활용 및 솔루션 개발에 대한 지원강화 디지털 플랫폼 역량의 강화와 이를 통한 제조의 서비스화 활성화 디지털 전환을 뒷받침하는 인프라 즉, ·제도와 표준 지원 및 규제 혁신 등을 제안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지적재산권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플랫폼생태계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 가맹거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