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2/11/26(토) 09:06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골목상권 살린다…13개 상권 가을축제

서울시, 11월말까지 ‘생활상권 가을행사’ 개최 

기사입력2022-09-23 12:15

지난 6월 개최된 서대문구 남가좌동 ‘남이동길 축제’ 모습.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대형마트와 온라인쇼핑에 밀려 활기를 잃어가고 있는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9월말부터 11월초까지 시내 13개 골목상권에서 생활상권 가을행사’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생활상권 육성사업은 주민생활 중심지에서 도보 10분 이내 침체한 골목상권을 상인 스스로 살리기 위한 것으로, 상인들이 직접 동네 소비자를 위한 아이디어를 내고, 스스로 제품과 서비스를 기획·운영해 발길을 돌렸던 동네 단골을 되찾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주민친화형 공용공간(커뮤니티스토어)을 만들고, 상인들의 역량을 높이기 위한 마케팅스터디그룹을 운영하며 우리동네 장인가게인 손수가게 육성 등 상권 홍보와 소비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전개한다.

 

24일 서대문구 남가좌동 상권에서는 남이동길 브랜드축제가 열린다. 지역 내 독립출판사, 공방, 꽃집, 카페 등이 참여하는 지역시장을 비롯해 우리동네 상점을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로 체험해보는 행사도 마련했다.

 

같은 날 서초구 방배동 상권에서는 방배 함께마켓이 개최된다. 상인과 지역민이 소통하는 지역마켓 형태로 어린이를 위한 풍선쇼, 마술쇼 등 다채로운 공연 및 놀이 체험을 준비했다.

 

106일부터 8일까지 강북구 인수동 상권에서는 인수올래데이가 진행된다. 상권 한편에 마련된 공간에서 직접 구매한 음식을 먹고 즐길 수 있는 호프광장행사부터 지역예술가가 참여하는 거리 공연 등 다양하다.

 

같은 달 8일 송파구 가락동 상권에서는 도심 속 치유시장 세러데이 가락마켓이 열린다. 세러데이가락은 지역주민을 위한 체험 위주 행사로 꽃꽂이, 방향제 만들기 등 다양한 즐길거리가 마련돼있다.

 

임근래 서울시 상권활성화담당관은 생활상권 활성화사업은 상인과 지역주민이 우리 동네 골목을 함께 살리는 것이라며 주민들의 수요와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행사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손님의 발걸음은 되찾고 주민·상인 간 소통의 장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부동산법
  • 상가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세상이야기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지적재산권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빌딩이야기
  • 플랫폼생태계
  • 정치경제학
  • 가족여행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