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4/03/02(토) 12:00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산업뉴스

다수공급자계약 물품 ‘가격 위반’ 점검강화

조달청 “지난해 4.9억원 예산절감 효과” 

기사입력2024-02-06 15:06
6일 조달청은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 등록된 ‘다수공급자계약(MAS)’ 계약물품에 대한 시중가격 모니터링을 확대·운영한다고 밝혔다. 

다수공급자계약은 품질·성능·효율 등이 동등하거나 유사한 물품에 대해 여러 업체와 단가계약을 체결해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 등록하면, 수요기관이 별도의 계약절차 없이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서 직접 해당 물품을 구매하는 방식이다. 

MAS 시중가격 모니터링은 MAS 업체가 조달가격보다 낮은 가격으로 시장에 판매하는 우대가격 유지의무 위반 행위를 사전에 예방해 공정하고 건전한 경쟁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점검대상은 주로 컴퓨터, 디지털카메라, 전자·사무기기 제품으로 민간 온라인 쇼핑몰에서 가격 노출 빈도가 높은 물품이다. 

조달청에 따르면 지난해 점검에서 조달계약 단가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된 디지털카메라 등 8개 품명, 12개 규격에 대한 단가 인하 조치가 이뤄져 약 4.9억원 상당의 구매예산 절감 효과가 발생했다. 

이번 가격점검은 66개 품명 6261개 규격에 대해 연간 최대 3회까지 이뤄지며, MAS 계약물품과 성능·사양이 동등하거나 이상인 유사 모델에 대해서도 위반 여부를 집중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특히 올해 점검에는 민원 및 우대위반 신고 내용 등이 추가 반영돼, 점검대상 규격 수는 지난해(5145개)보다 21.7% 늘어났다. 점검 후 우대가격 유지의무 위반으로 결정되면 가격인하, 종합 쇼핑몰 거래정지, 부당이득 환수 조치 등을 통해 조달가격의 공정성과 신뢰성 제고를 위한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한다. 
 
문경례 공정조달국장은 “조달가격 반칙행위는 공공조달 질서를 훼손하고, 성실한 조달기업에 피해를 주는 행위”라며 “앞으로 MAS 물품가격 위반행위 점검을 강화하고, 위반행위가 적발 될 경우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해 조달가격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향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중기이코노미 신지아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부동산법
  • 상가법
  • 준법길잡이
  • IP 법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인사노무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기업법률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세상이야기
  • 빌딩이야기
  • 자영업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