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4/06/23(일) 11:17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등기데이터2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라운지가족여행

창덕궁 인정전 내부에서 조선 왕의 일상을 본다

문화재청, 3월 한달간 인정전 내부 관람 

기사입력2024-02-23 11:01

창덕궁 인정전 내부
<사진=문화재청>

 

3월 한달간 매주 수요일부터 일요일 창덕궁의 으뜸 전각인 인정전 내부를 관람할 수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에 따르면, 평소 밖에서만 볼 수 있었던 인정전 내부를 좀 더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 있는 이번 프로그램은 매주 수·목요일에 기존 창덕궁 전각 정규해설과 연계해 언어권별(한국어·영어·일본어·중국어)로 진행되며, 매주 금··일요일은 궁궐 내 관원들의 업무공간인 궐내각사를 둘러보는 창덕궁 깊이보기, 궐내각사심화해설과 연계해 운영된다.

 

국보로 지정된 인정전은 왕의 즉위식, 신하들의 하례, 외국 사신의 접견 등 중요하고 공식적인 의식을 치르던 곳이다. 외관은 2층으로 보이지만, 내부는 위아래가 트인 통층의 형태를 취하고 있다. 한 단을 높인 천장 중앙에는 구름 사이로 두 마리 봉황 목조각을 달아놓아 으뜸 공간으로서의 화려한 권위를 극대화했다.

 

인정전 안쪽에는 임금의 자리인 어좌(御座)가 마련돼 있고, 그 뒤로는 임금이 다스리는 삼라만상을 상징하는 해와 달 그리고 다섯 개의 봉우리가 그려진 일월오봉도가 있다.

 

1907년 순종이 창덕궁으로 거처를 옮긴 후 인정전을 수리하면서 전등, 유리창, 커튼이 새로 설치되고, 실내바닥이 전돌(흙으로 구워 만든 벽돌)에서 마루로 바뀌는 등 근대적인 요소가 가미된 전환기의 궁궐 모습도 간직하고 있다.

 

문화유산 보호와 쾌적한 관람 환경을 위해 한 번에 20명씩 입장할 수 있다. ·목요일은 기존 정규해설 관람객을 대상으로 현장에서 20명씩 순차 입장 가능하며, ··일요일은 창덕궁 깊이보기, 궐내각사사전 예약자 및 현장 접수(65세 이상 어르신 대상, 회당 선착순 5)한 관람객에 한해 입장할 수 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부동산법
  • 상가법
  • 준법길잡이
  • IP 법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인사노무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기업법률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세상이야기
  • 빌딩이야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