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10/22(금) 00:01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경영정보세무회계

임대료 내렸다면 신고기한내 세액공제 신청을

기한 지나면 공제 받을 수 없어.…‘착한임대인 공제’ 연말까지 연장 

기사입력2021-03-26 12:00
채수왕 객원 기자 (alentino@naver.com) 다른기사보기

세무법인 신원 채수왕 세무사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영업제한 및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자영업자의 매출이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책 중 하나인 착한임대인 세액공제제도가 연장됐다.

 

착한임대인 세액공제 제도는 부동산 임대업자가 상가건물에 대한 임대료를 임차인으로부터 공제기간 동안 인하해 지급받는 경우, 임대료 인하액의 50%를 소득세 또는 법인세에서 공제하는 제도다.

 

20202월 이 대책이 발표될 당시에는 20201월부터 12월말까지의 공제기간을 두고 있었으나, 최근 202112월말까지 공제기간을 연장했다.

 

소득세 또는 법인세를 공제받으려면, 임대료를 인하한 사실을 증명하는 서류 등을 갖춰 공제를 신청해야 한다. 공제기간을 포함하는 일정한 기간 내에 임대료 또는 보증금을 인상하는 경우에는 공제를 적용하지 않거나 이미 공제받은 세액을 추징한다.

 

<자료=채수왕 세무사>   ©중기이코노미

 

위와 같은 요건을 충족시킨 임대사업자는 임대료 인하 직전 계약서 202011일 이후 갱신시 갱신계약서 임대료 인하 합의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확약서나 약정서 임대료 지급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금융증빙 임차인의 소상공인확인서를 세액공제 신청시에 함께 제출해야한다.

 

여기서 소상공인이란, 상시 근로자 수가 5인 미만(제조, 광업, 건설, 운송업은 10)이며, 중소기업기본법에 따른 소기업 매출(도소매업 50억 이하, 음식업 10억 이하) 기준에 해당하는 사업체를 말한다. 소상공인확인서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발급받을 수 있다.

 

해당 공제 규정은 임대사업자의 소득을 추계로 신고하는 경우 즉, 장부작성을 하지 않는 경우에는 세액공제를 받을 수 없다. 법정 신고기한(법인세 3월말, 종합소득세 5월말)을 도과해 기한 후 신고를 하는 경우에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없으므로 이에 유의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2020년 중에 임대료를 인하한 사업자는 2021630일까지, 2021년 상반기 중에 임대료를 인하한 사업자는 202112월말까지 인하 직전 당초 임대료보다 상승시키는 경우에는 공제를 받지못하거나 기존에 받은 세액에 대해 추징한다.

 

다만, 해당 기간중에 임대계약 갱신이 있을 경우 기존 임대료의 5% 이하로 인상하는 경우에 대해서는 공제가 가능하다. (중기이코노미 객원=세무법인 신원 채수왕 세무사)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