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2/11/26(토) 09:06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경제일반

금리·환율·원자재…기업 비용부담 끝이 없다

기준금리 상승폭 가속에 한계기업 증가 우려 

기사입력2022-09-23 18:04
미국 연준이 기준금리 자이언트스텝을 단행한 22일, 원달러환율이 한때 1410원을 돌파했다. <사진=뉴시스>

미국의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에 한국의 기준금리 역시 예상보다 높은 인상률을 보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환율까지 요동치고 있어, 원자재가 부담과 함께 기업들의 비용부담이 증가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앞서 한국시간으로 22일 미국의 기준금리가 3.0~3.25%로 인상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가 기준금리를 0.75%p 인상하는 자이언트스텝을 단행한 결과다. 이에 따라 9월 현재 한국(2.5%)보다 미국의 기준금리가 더 높은 금리역전 상황이 발생했다. 

금리역전의 여파로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돌파하는 등 시장이 요동치자 한국 역시 기준금리를 0.5%p 올리는 빅스텝을 밟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은행은 당초 올해 10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쳐 0.25%p를 올리는 베이비 스텝을 예고한 바 있다. 하지만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속도가 예상보다 빠르고, 물가 역시 당초 전제에서 벗어났다는 등의 판단이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기존 방침과 달리 한은이 10월 빅스텝과 11월 베이비 스텝을 번갈아 단행할 경우, 기준금리는 현재보다 0.75%p 높은 3.25%까지 오르게 된다. 문제는 기준금리 인상이 시중 대출금리 상승으로 이어지고, 기업들의 비용부담이 가중된다는데 있다.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내는 한계기업 확대 가능성=한은은 22일 금융통화위원회 정기회의에서 영업이익이 총이자비용보다 낮은 한계기업의 확대 가능성에 대해 점검하고, “지난 2021년중 경기회복 영향으로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축소됐던 한계기업 비중이 올해 들어 대내외 경영여건 악화 영향으로 다시 상당폭 상승하고 이들의 부실위험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한계기업의 수는 외부감사 대상 기업 중 14.9% 수준을 기록했다. 차입금 비중은 14.8% 수준이었다. 코로나19 위기 이전인 2019년과 비슷한 비중이다. 

신규 한계기업 비중은 3.9%로 2020년(4.6%)보다 하락했지만, 한계기업 상태가 지속된 비중은 2020년보다 상승(10.6% → 10.9%)했다. 

한은은 “기업신용의 높은 증가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국내외 경기둔화, 대출금리 상승, 환율 및 원자재가격 상승 등 경영여건이 악화될 경우 기업 전반의 이자상환능력이 약화되면서 2022년 한계기업 비중은 전년대비 상당폭 상승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올해 2분기말 금융기관의 기업대출 증가율은 지난해보다 대기업 11.0%, 중소기업 16.0%로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이같은 증가세가 지속될 경우 대출금리가 상승하지 않더라도 차입 규모가 확대돼 기업의 이자부담이 늘면서 올해 한계기업 수와 차입금 비중은 각각 16.9%, 16.8%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출금리 상승 역시 한계기업 증가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한은은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대출금리가 상승하는 경우, 2022년 한계기업 수와 차입금 비중은 각각 17.7%, 18.5%로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전망은 기준금리가 현 시점에서의 예상 경로를 따라 연말까지 인상된다는 전제 하에 기업대출 금리도 동일한 폭으로 상승하면서 기업의 이자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을 가정한 것이다. 그러나 당초 예상보다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폭이 확대될 가능성이 제기돼, 한계기업 규모 증가 역시 예상치를 웃돌 가능성이 있다. 

비용 증가도 문제다. 환율 및 원자재가격 상승 등으로 기업의 영업비용도 증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경우 올해 한계기업 수와 차입금 비중은 각각 18.6%, 19.5%까지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한은은 “한계기업의 비은행권 자금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진 상황에서 대내외 충격 발생 등으로 한계기업 부실이 현재화될 경우 상대적으로 자본이 취약한 비은행권을 중심으로 관련 부실이 금융시스템 전체로 파급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정상화 가능성이 낮은 한계기업에 과도한 자금이 공급되어 이들의 잠재부실이 이연 누적되지 않도록 기업여신 심사를 강화하는 한편 최근 기업신용을 빠르게 확대해온 비은행금융기관이 자체 부실대응 여력을 확충하도록 관리 감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부동산법
  • 상가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세상이야기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지적재산권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빌딩이야기
  • 플랫폼생태계
  • 정치경제학
  • 가족여행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