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4/04/22(월) 12:04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등기데이터2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정부는 진정을 담아 ‘이태원 참사’ 사과 하라”

시민사회단체, 피해자 중심 진상규명과 투명한 정보 제공 촉구 

기사입력2022-11-03 13:58

지난 10월29일 이태원에서 발생한 참사와 관련, 재난·산재 참사 피해자단체와 종교·시민사회·노동단체 등이 3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진정을 담은 사과와 독립적이고 공정한 피해자 중심의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사진=참여연대>

 

지난 1029일 이태원에서 발생한 참사와 관련, 재난·산재 참사 피해자단체와 종교·시민사회·노동단체 등이 3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진정을 담은 사과와 독립적이고 공정한 피해자 중심의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국가의 시민안전을 위한 역할과 책임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충분히 막을 수 있었던 이태원 참사를 막아내지 못했고, 이로 인해 무려 156명의 고귀한 생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참사 이후 정부는 다양한 방식으로 정부의 책임을 축소하기에 급급했고, 어제 윤희근 경찰청장 브리핑과 112 신고 녹취록 공개를 통해, 경찰이 이태원 참사에 대한 초동 대응에 실패하고 사실상 신고를 방치했다는 점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이태원 참사는 정부의 재난대응 실패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며, 책임져야할 주체가 주도하는 꼬리 자르기식 진상조사를 넘어선 독립적이고 공정한 진상규명이 추진되어야 하고, 또 책임져야 할 사람들 모두 책임지도록 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성공회 정의평화사제단 회장 민김종훈(자캐오) 신부는 이태원에서 열린 할로윈 축제와 그 자리에 있던 사람들, 그리고 희생자와 피해자를 비난하거나 조롱하는 분들에게 코로나19로 인한 오랜 사회적 통제 이후 잠시 열린 축제의 자리에서도 국가와 사회의 역할은 제대로 작동하고 당연히 안전할 것이라고 믿었던 사람들에 대해, 섣부른 종교적, 문화적, 정치적 신념에 따라 가볍게 진단하고 무책임하게 해석하며 비난하지 않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이들은 정부에 진정을 담아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참사에 대한 수사는 독립적이고 공평하며 신속해야 하고, 신뢰 가능하고 투명해야 하고, 정부로부터 독립적인 수사와 조사가 필요하며, 조사와 재발방지대책 마련 과정에서 피해자와 시민들의 요구가 반영될 수 있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와더불어 피해자들이 모일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피해자들이 의견을 전달할 수 있는 절차를 수립할 것과 피해자들에게 사고 원인 및 지원에 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부동산법
  • 상가법
  • 준법길잡이
  • IP 법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인사노무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기업법률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세상이야기
  • 빌딩이야기
  • 자영업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