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3/12/07(목) 11:51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경제일반

전세사기 충격…아파트 아니면 전세거래 급감

“국민 절반 비아파트 거주하지만 아파트에 비해 정책·행정 소외” 

기사입력2023-11-20 14:13
아파트가 아닌 주택의 전세거래 비중이 역대 최소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사기뿐만 아니라 비수도권의 위축이 장기간에 걸쳐 나타난 결과라는 분석이다. 

20일 직방에 따르면, 올해들어 11월14일까지의 아파트 전세거래 총액은 181.5조원을 기록했다. 아파트가 아닌 단독 다가구, 연립다세대, 오피스텔의 전세거래는 44.2조원 규모였다. 전체 전세거래 중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은 80.4%였고, 비아파트는 19.6%에 그쳤다. 

직방은 “주택 전세거래 총액에서 비아파트 비중이 20% 미만으로 떨어진 경우는 2011년 주택 임대실거래가가 발표된 이후 2023년이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또 “전세시장이 아파트 전세시장은 2023년 들어 가격이 상승하며 회복세를 보였으나, 비아파트 전세시장의 침체는 장기화되고 있다”며, 비중도 줄어들고 전체 거래 규모도 크게 줄어들었다고 분석했다. 

비아파트 전세거래 비중은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23.3~26.8% 범위 안에서 등락을 반복했다. 하지만 전세사기 피해가 확산된 올해 들어 비중이 크게 줄어들었다. 

비수도권 비중도 급락…수도권 아파트 전세만 잘 나간다

지역별 전세거래 격차도 커지고 있다. 비수도권에서 비아파트 전세거래 비중은 역대 최저수준까지 떨어졌다. 

2023년 권역별 주택 전세거래 총액은 수도권이 79.0%(178.4조원), 비수도권이 21.0%(47.4조원)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의 전세거래 총액 비중 역시 2014년(20.3%)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비수도권에서도 비아파트 전세거래의 비중은 역대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전체 전세에서 비수도권의 비아파트 비중은 2.5%를 기록했다. 2015년 4.8%에서 점차 낮아져 2022년에는 3.2%까지 줄어들었고, 올해에는 2%대까지 내려 앉았다. 

직방은 비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 세대가 2022년 우리나라 가구의 48.7%에 달한다며, 정책과 행정서비스에서는 아파트에 비해 소외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미지=이미지투데이>
비수도권의 아파트 전세 역시 전체의 18.5%로 2018년 이후 가장 낮은 비중을 차지했다. 수도권의 비아파트 전세 비중 역시 전체의 17.1%로 역대 최저까지 떨어지면서, 수도권 아파트의 비중만 61.9%로 역대 최대까지 늘었다. 지역별로 보나 주택유형별로 보나 전세시장의 양극화가 심화된 모습이다. 

반면 전세거래에서 수도권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은 크게 높아졌다. 수도권에 속한 3개 시도지역 모두 역대 최대 비중을 기록했다. 

올해 경기도의 아파트 전세거래는 전체의 81.7%, 인천은 전체의 81.1%까지 높아졌다. 경기지역에서 아파트 전세거래 총액이 전체의 80%를 넘어선 것은 처음이고, 인천은 2016년 80.1%를 기록한 이후 두 번째다. 

서울 역시 아파트 전세가 전체의 75.4%를 차지했다. 70%를 넘은 것은 2017년(70.1%) 이후 처음이다.

비수도권에서도 아파트 전세거래가 크게 늘고, 반대로 비아파트 전세의 비중은 10%에 못미치는 사례까지 나타나고 있다. 

울산은 전체 전세거래에서 비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이 9.3%에 그쳤고, 대구(11.1%)와 부산(11.6%) 역시 비아파트 비중이 크게 낮았다. 광역시 이외에 전남(6.5%), 경남(7.5%), 경북(9.3%), 전북(10.0%), 충북(11.7%) 등의 비중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절반 비아파트 거주…아파트에 비해 정책·행정 소외”

직방은 이같은 현상의 원인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전세사기 등으로 임대계약에 대한 신뢰가 상실”된 점을 꼽았다. 

하지만 비아파트 전세시장의 위축이 특히 비수도권에서는 장기간에 걸쳐 나타났다는 점에 주목했다. “거주민들의 아파트 선호에 따른 비아파트 수요 감소, 아파트로 이동하면서 증가한 빈집”과 함께 “아파트 중심의 공급 정책과 생활환경 및 인프라 조성으로 인해 늘어나고 있는 비아파트 주택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비아파트 시장 위축의 장기적인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문제는, 비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 세대가 2022년 우리나라 가구의 48.7%에 달한다는 점이다. 

직방은 “절반에 육박하는 국민이 비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 것에 비해 정책과 행정서비스에서는 아파트에 비해 소외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단기적으로는 임대차시장의 신뢰회복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고, 장기적으로는 주택유형에 따른 수요순환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는 고민이 필요한 시기”라고 제언했다. 

아울러 “비아파트 전세시장에서 안전한 거래를 위한 상호간의 신용과 거래 안전성을 확인할 수 있는 제도와 서비스의 개발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부동산법
  • 상가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세상이야기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기본소득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인사노무
  • 빌딩이야기
  • 플랫폼생태계
  • 자영업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