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10/28(수) 00:02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라운지예술을 읽다

동등하고 균일한 시각으로 자연을 바라보다

반복을 통한 비움…김대수 사진전 ‘풍경사색 LAND TO SOUL’ 

기사입력2020-09-25 16:30
김현성 객원 기자 (artbrunch@naver.com) 다른기사보기

‘crazy woman’, Gelatin silver print, 2005, 김대수.

 

한미사진미술관에서 풍경사진으로 한국의 미학을 풀어낸 김대수 풍경사색 LAND TO SOUL’이 오는 1212일까지 열린다.

 

40여 년간 사진작업을 이어온 김대수(1955~)는 사진작업 초기에는 실험적인 사진으로 자아를 표출하는데 집중했고, 40대에 들어서면서 사진의 본질 탐구에 몰두했다. 1998년 이후 대나무와 숲을 담은 대표 사진 연작으로 한국인 기저에 흐르는 보편성을 드러내고자 했다. 이번 전시 풍경사색은 김대수가 깊은 사색을 바탕으로 한국인의 의식을 시점 없는 풍경사진으로 드러낸 연작을 선별해 소개한다.

 

김대수는 특정한 곳에 시선을 집중하기 보다 동등하고 균일한 시각으로 자연을 바라본다. 곧게 뻗은 대나무들이 한 프레임 안에 나열된 ‘Bamboo’ 연작처럼, 작가는 특정한 곳에 시점을 맞춰 구도를 만드는 서구식 배치가 아닌 시점을 맞추지 않는 무심함을 우리 고유의 미의식과 연결했다. 시선이 머무는 곳이 없어지면서 대상에 집착하지 않고 마음을 비우는 것을 선의 경지로 삼는 한국인의 기질을 ‘Bamboo’, ‘Tree’, ‘Sky’ 전시작에서 보여준다.

 

김대수는 대상이 지니는 특성이나 아름다움에 기대기보다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무심한 마음, 관념에서 비롯한 동양적인 보는 방법을 구현했다. 작가의 사진 속 자연은 원근법으로 인해 강조되는 부분 없이 화면 안의 모든 대상들이 온전히 담겨 있다. 나무가 숲을 이루는 ‘Tree’ 연작에서도 모든 나무의 가지와 줄기의 디테일이 살아있으며, 공간을 이루는 배경 역시 선명하다. 이를 통해 낯섦과 낯익음이 공존하는, 익숙한 듯 보이지만 눈으로 보는 현실과는 다른 풍경을 재현한다.

 

작가의 깊은 사색을 통해 재현된 풍경사색속에서 우리 고유의 아름다움과 문화를 되돌아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전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의 개막 행사 없이 진행되며, 온라인 사전 예약(네이버예약)제로 운영된다. (중기이코노미 객원=예술만세 김현성 대표)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