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05/16(일) 12:34 편집
삼성전자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스타트업·TIPS

스핀오프 창업기업 민간자금 활용 10%도 안돼

산업연구원 “민간 벤처자금 활성화 방안 마련 필요” 

기사입력2021-04-27 00:00
스핀오프 창업기업들이 창업 초기자금으로 민간 벤처자금을 활용하는 경우가 10%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지=이미지투데이>
스핀오프 창업기업들이 창업 초기자금으로 민간 벤처자금을 활용하는 경우가 10%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연구원이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기업발 스핀오프(분사) 창업 실태와 활성화 방안’ 보고서를 발표했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에 선정된 창업기업 중에서 대기업, 중견기업, 중소·벤처기업에서 스핀오프한 202개사를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를 담았다.

보고서는 스핀오프 창업에 대해 “기존의 기업 내부에서 새로운 기회를 활용하고 경제적 가치창출을 위해 외부에 새로운 기업을 설립하는 활동을 의미”한다고 정의내렸다. 특히 한국에서는 “기업들이 사내벤처팀을 일정 기간 운영·지원한 이후 최종평가를 거쳐 독립 분사한 경우를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이들 스핀오프 창업기업들이 창업 초기연도에 조달한 창업자금의 구성을 조사한 결과, 정부지원금이 35%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서 은행융자금(21.4%), 모기업 지원자금(20.1%)이 뒤를 이었다.

반면, 엔젤·벤처캐피털 등 민간의 벤처자금 비중은 8.9%에 불과했다.

보고서는 이에 대해 “스핀오프 창업기업의 자금조달에서 정부지원금이 가장 큰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반면, 엔젤·벤처캐피털 등 민간의 벤처자금은 아직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음을 의미하므로, 기업발 스핀오프 창업기업의 건전한 자금조달 생태계 조성을 위해 향후 민간의 벤처자금 활성화 방안 마련이 필요함을 시사”한다고 풀이했다.

특히 “창업 초기단계 스핀오프 창업기업에 대한 벤처자금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성공한 벤처기업가가 후배 창업자에게 엔젤투자함과 아울러, 본인의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해당 창업기업의 멘토로, 조력자 등으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풍토를 조성해 엔젤투자의 저변을 확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40세 미만 청년창업…지원대상 넓혀야=정부 지원제도의 문제점을 묻는 질문에는 ‘스핀오프 창업기업에 대한 정부의 창업자금 등 지원제도 부족’이란 응답이 30.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제도 운영 모기업에 대한 정부의 금융·세제 등 혜택 미흡(21.3%), 모기업이 사내벤처·스핀오프 지원제도에 대해 잘 모름(16.3%), 사내벤처·스핀오프 지원제도 신청 및 활용 절차 복잡(12.9%) 순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향후 스핀오프 창업 활성화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는 스핀오프 창업기업에 대한 창업지원자금 확충, 제도 운영 모기업에 대한 금융·세제 지원 확대, 제도 운영활성화를 위한 홍보 강화, 스핀오프 창업 지원제도 신청 및 활용절차 간소화 방안 마련 등이 필요함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건전한 창업생태계 조성과 질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향후 창업정책의 중점 지원대상은 가능한 한 기술·지식에 기반을 둔 기업발 스핀오프 창업 촉진에 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기업발 스핀오프 창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부가 그동안 청년층 위주로 운영해온 창업교육 프로그램을 향후 대·중소기업 근로자 등으로 확대해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창업자가 창업하겠다고 생각했을 때의 연령은 평균 40.4세, 창업 당시 연령은 평균 43.4세로 나타났다. 평균 연령대가 40세 미만 청년창업 지원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이게 되는 현실에서, 지원제도의 실효성 제고를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한 “현재 대기업 중심으로 활성화 추세에 있는 스핀오프(분사) 창업의 분위기를 중견기업, 중소·벤처기업으로 확산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특히 대기업에 비해 경영여건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중소·벤처기업의 상황을 고려해 사내벤처와 스핀오프 창업지원 프로그램 신청요건을 보다 완화하는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 운영 모기업(특히 중소·벤처기업)에 요구하는 자격요건 중 사내벤처팀 등 지원 대응자금 확보, 전담조직(지원부서) 설치·운영에 관한 요건 등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뒷담화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