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2/08/08(월) 00:01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기보, 올해 400억원 규모 매출채권팩토링 시행

부도 걱정없이, 매출채권 신속하게 현금화 

기사입력2022-06-08 12:19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기술보증기금이 올해 총 400억원 규모의 매출채권팩토링 사업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 2일 중소벤처기업부의 중소기업 매출채권팩토링 공급시행에 따른 사업이다.

 

매출채권팩토링은 매출채권 양도로 자금을 융통하는 단기금융서비스로, 기보가 중소기업에 직접 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 시행으로 기보는 상환청구권 없이 매출채권을 매입 후 대금을 판매 중소기업에 선지급하고, 만기에 구매기업으로부터 직접 대금을 회수한다. 매출채권 매입시에는 연 2.5%에서 6.5%의 할인율을 적용한다.

 

지원대상은 기술성·사업성이 우수한 신기술사업자로 구매기업과 최근 6개월 동안 2회 이상 거래실적을 보유한 기업이다. 대상채권은 경상적인 상거래로 발생한 1000만원 이상이고 만기일까지 90일 이내인 전자세금계산서 발행 매출채권이다. 기업당 지원한도는 매출액의 1/2 이내에서 판매 중소기업 및 구매기업 모두 30억원까지다.

 

팩토링 지원기준, 지원대상, 신청절차 등 자세한 내용은 기술보증기금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고,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지원 신청할 수 있다. 팩토링 신청을 원하는 중소기업은 전국 62개 기보 영업점을 통해 상담받을 수 있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기존 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은 상환의무가 존재해 연쇄부도 위험을 중소기업이 고스란히 떠안아 왔다, “기보의 매출채권팩토링을 이용하는 중소기업은 부도 걱정 없이 매출채권을 신속하게 현금화할 수 있어, 자금 융통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지적재산권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플랫폼생태계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 가맹거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