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4/04/22(월) 12:04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등기데이터2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경영정보특허변리

상품 본래와 다른 성질 있는 것처럼 한 상표는

상표 등록을 받을 수 없다…상표 결정시 유의할 사항은 

기사입력2024-03-04 00:00
윤희창 객원 기자 (hcyoon@chlawfirm.kr) 다른기사보기

법무법인 청향 윤희창 변호사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떨어지는 기업 상품의 이미지를 각인시키는 데에는 임팩트 있는 상표만한 것이 없다. 다만 직접적인 의도성을 가지거나 우회적인 기대감을 가지고 유명 브랜드를 연상시킬 수 있는 상표를 선택할 경우, 상표법 위반에 따라 자칫 전면적 수정으로 귀결될 위험이 있다. 최근 대법원이 코스닥 바이오벤처 회사의 의약품 상표 레고켐파마가 외국 완구 상표 레고의 식별력을 손상시킬 염려가 있다고 판단했는데, 상표를 결정할 때 숙지해야 할 내용이 있어 소개한다.

 

상표란 자기의 상품(서비스 또는 서비스의 제공에 관련된 물건 포함)과 타인의 상품을 식별하기 위하여 사용하는 표장(기호, 문자, 도형, 소리, 냄새, 입체적 형상, 홀로그램·동작 또는 색채 등으로서 그 구성이나 표현방식에 상관없이 상품의 출처를 나타내기 위하여 사용하는 모든 표시)으로 정의된다(상표법 제2조 제1항 제1, 2).

 

상표법 제34조 제1항은 제1호 내지 제21호로 등록을 받을 수 없는 상표(부등록사유) 21가지를 규정하고 있다. 통상 실무적으로 쟁점이 되는 경우를 4가지만 선별하면 아래와 같다.

 

타인의 상품을 표시하는 것이라고 수요자들에게 널리 인식되어 있는 상표와 동일·유사한 상표로서 그 타인의 상품과 동일·유사한 상품에 사용하는 상표(9)

 

타인의 상품을 표시하는 것이라고 수요자들에게 널리 인식되어 있는 상표(주지상표)의 경우에는 그 등록 여부를 불문하고, 주지상표와 표장이 동일·유사한 상표로서 주지상표의 상품과 동일·유사한 상품에 사용하려는 상표는 상표등록을 받을 수 없다. , 주지상표에 해당한다면 상표등록 여부와 관계없이 선출원 등록상표와 동일하게 취급해 그와 동일·유사한 상표를 그 상품과 동일·유사한 상품에 사용하는 상표 등록을 금지하고 있는 것이다.

 

사용, 공급, 영업활동 기간, 방법, 태양, 사용량, 거래범위 등을 포함해 거래실정, 사회통념상 객관적으로 널리 알려졌는지 여부 등이 주지상표에 해당하는지 판단하는데 우선적인 기준이 된다. 당해 상표가 사용되는 상품의 수요자 및 거래자 등 거래관계자 중 압도적 다수에게 당해 상표의 존재가 인식되는 정도에까지 이를 것을 요한다.

 

수요자들에게 현저하게 인식되어 있는 타인의 상품이나 영업과 혼동을 일으키게 하거나 그 식별력 또는 명성을 손상시킬 염려가 있는 상표(11)

 

수요자들에게 현저하게 인식되어 있는 타인의 상품이나 영업과 혼동을 일으킬 염려가 있는 상표(11호 전단)

 

수요자들에게 현저하게 인식되어 있는 타인의 상품이나 영업(저명상표)은 그 상표가 사용상품의 수요자나 거래자는 물론 일반 대중에게까지 널리 알려져 있을 뿐 아니라 그 상표의 사용상품이 갖는 품질의 우수성 때문에 상표의 수요자뿐만 아니라 일반 대중에게까지 양질감을 획득해 상품의 출처뿐만 아니라 그 영업주체를 표시하는 힘까지 갖게 된 상표를 의미한다.

 

직접적인 의도성을 가지거나 우회적인 기대감을 가지고 유명 브랜드를 연상시킬 수 있는 상표를 선택할 경우, 상표법 위반이 될 위험이 있다. <이미지=이미지투데이>
혼동이라 함은 상표의 유사 여부를 직접적인 요건으로 하지 아니하는 바, 양 상표가 서로 유사하다고 할 수 없는 상표라도 그 구성이나 관념 등을 비교하여 그 상표에서 타인의 저명상표 또는 상품 등이 용이하게 연상되거나 밀접한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인정되어 상품의 출처에 오인·혼동을 일으키는 경우라면 본호에 해당한다(대법원 2002. 5. 28. 선고 20012870 판결).

 

수요자들에게 현저하게 인식되어 있는 타인의 상품이나 영업의 식별력 또는 명성을 손상시킬 염려가 있는 상표(11호 후단)

 

식별력의 손상이라 함은 특정한 표지가 상품표지나 영업표지로서의 출처표시 기능이 손상되는 것으로서, 저명상표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 광고선전력, 고객흡인력 등이 다양한 상품으로 분산되거나 희석되는 경우 출처표시 기능의 손상에 해당하여 상표 등록이 허용될 수 없는 것이다(특허법원 2020. 11.26. 선고 20202789 판결).

 

상품의 품질을 오인하게 하거나 수요자를 기만할 염려가 있는 상표(12)

 

품질을 오인하게 할 염려가 있는 상표라 함은, 그 상표의 구성 자체가 그 상품이 본래 가지고 있는 성질과 다른 성질을 갖는 것으로 수요자를 오인하게 할 염려가 있는 상표를 말하는 것으로서, 당해 상표에 의하여 일반인이 인식하는 상품과 현실로 그 상표가 사용되는 상품과의 사이에 일정한 경제적인 견련관계 내지 부실관계, 예컨대 양자가 동일계통에 속하는 상품이거나 재료, 용도, 외관, 판매 등의 점에서 계통을 공통히 함으로써 그 상품의 특성에 관하여 거래상 오인을 일으킬 정도의 관계가 인정되어야 한다. 그러나, 상품과 아무런 관계가 없는 의미의 상표로서 상품 자체의 오인, 혼동을 일으킬 염려가 있다는 사유로는 품질 오인의 우려가 있다고는 할 수 없다(특허법원 2013. 8.23. 선고 20133999 판결).

 

한편, ‘수요자를 기만할 염려가 있는 상표라 함은, 상품의 품질과 관계없이 상품의 출처의 오인을 초래함으로써 기만할 염려가 있는 상표로서, 기존상품이나 상표가 반드시 주지 또는 저명하여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국내 일반거래에서 수요자나 거래자에게 그 상품이나 상표라고 하면 특정인의 상품이나 상표라고 인식될 수 있을 정도로 알려져 있어야만 수요자를 기만할 염려가 있다고 할 수 있다(대법원 1999. 9.3. 선고 982870 판결).

 

국내 또는 외국의 수요자들에게 특정인의 상품을 표시하는 것이라고 인식되어 있는 상표와 동일·유사한 상표로서 부당한 이익을 얻으려 하거나 그 특정인에게 손해를 입히려고 하는 등 부정한 목적으로 사용하는 상표(13)

 

부정한 목적이 있는지 여부는, 특정인의 상표의 인지도 또는 창작성의 정도, 특정인의 상표와 출원인의 상표의 동일·유사성의 정도, 출원인과 특정인 사이의 상표를 둘러싼 교섭의 유무와 그 내용, 기타 양 당사자의 관계, 출원인이 등록상표를 이용한 사업을 구체적으로 준비하였는지 여부, 상품의 동일·유사성 내지 경제적 견련관계 유무, 거래 실정 등을 고려하여 판단한다(대법원 2017. 9.7. 선고 20171007 판결).

 

위와 같이 상표법은 부등록사유를 구체적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법 개정을 거듭할수록 불비된 부분에 대한 보완을 거듭하고 있다. 일반인의 관점에서 부등록사유 해당 여부에 대한 특허청 및 법원의 판단은 다소 추상적으로 비춰질 수 있는데, 기업으로서는 중요 상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상표를 결정할 때 사전에 전문가의 법률 자문을 구할 것을 권고한다. (중기이코노미 객원=법무법인 청향 윤희창 변호사)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부동산법
  • 상가법
  • 준법길잡이
  • IP 법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인사노무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기업법률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세상이야기
  • 빌딩이야기
  • 자영업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