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06/15(화) 15:43 편집
삼성전자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대기업·공기업

대기업 지주사 현금성 자산 약 43조원

1조원 이상 보유 8곳 모두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 대기업집단 

기사입력2021-06-10 18:28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24개 대기업집단의 평균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1조7250억원에 달했다.   ©중기이코노미
지주회사를 보유한 대기업집단이 지주체제 내에 보유한 현금과 현금성자산이 총 42조9558억원으로 집계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21년 지주회사 사업보고를 토대로 2020년 12월 말 기준 공정거래법에 따른 지주회사 현황을 10일 발표했다.

지주회사가 있는 대기업집단은 32개였으며, 금융지주사를 제외한 30개 집단의 평균 보유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1조4319억원이었다.

대기업을 포함해 모든 지주회사의 체제 내 현금과 현금성자산은 총 55조3490억원으로 나타났다. 140개 지주 체제가 평균 3953억원을 보유 중이란 계산이다.

이중에서도 지주회사 체제로 완전히 전환한 24개 전환집단의 보유액이 41조4000억원에 달했다. 지주회사를 보유한 기업집단도 지주회사에 속하지 않은 계열사들을 거느리는 경우가 많은데, 지주회사와 소속 자회사 등의 자산총액이 기업집단 전체의 절반 이상인 대기업집단을 전환집단이라 한다.

24개 전환집단의 평균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1조7250억원에 달했다. 또 1조원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8개 지주회사 체제는 모두 전환집단에 해당했다.

◇대기업 소속 지주사는 2018년부터 꾸준히 증가세=지난해 말 기준으로 일반 지주회사는 164개로, 1년 전의 167개에서 3개 감소했다. 3개가 신설됐고, 6개가 제외됐다.

신규 설립·전환은 모두 자산 총액 또는 지주비율 증가에 따른 비자발적 전환이 아닌 인적분할 또는 물적분할에 따른 전환이었다.

지주회사에서 제외된 사유는 주로 자산총액 5000억원 미만 중소 지주회사들의 제외 신청 및 자산총액 감소였다.

반대로 대기업집단 소속 지주회사는 46개로 이전해의 43개보다 늘어났다. 2018년 발표 당시 37개에서 2019년 39개, 2020년 43개에 이어 올해 발표에서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 대기업집단의 수는 26개로 이전해의 24개보다 2개 늘어났다. 마찬가지로 2018년 발표 당시 22개에서 2019년 23개, 2020년 24개에 이어 올해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주회사 평균 자산총액 2조원대=전체 지주회사의 평균 자산총액은 2조1598억원으로 이전해(1조 9967억원)보다 1631억원 증가했다.

자산총액 1000억원 이상 5000억원 미만인 중소 지주회사는 76개로 46.6%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해 49.1%(167개 중 82개)보다 2.5%p 가량 감소했다.

자산총액 1조원 이상 지주회사는 51개로 31.3%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 중 35개는 대기업집단 소속 지주회사였다.

전체 지주회사의 평균 부채비율은 35.3%(일반지주 35.6%, 금융지주 30.1%)로 법상 기준인 200% 이하보다 크게 낮으며, 지난해(33.9%)와 유사한 수준이었다.

지주회사의 93.8%는 부채비율 100% 미만이었고, 부채비율 100% 초과 지주회사는 10개였다. 이 중 3개는 자산총액 5000억원 미만인 지주회사였다.

◇“소유·지배 괴리 등 완화 예상”=공정위는 지주회사 수가 소폭 감소했지만 2017년 자산요건 상향 이후 그 수가 일정하게 유지되는 점에 주목했다. 또 대기업집단 소속 지주회사가 증가하는 등 지주회사 설립과 전환이 꾸준히 이뤄지는 점에 대해 “기업지배의 책임성·투명성 제고, 사업 구조 재편의 용이함 등 지주 체제의 장점과 지주회사에 대한 세제 혜택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환집단 지주회사의 손자회사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지주회사의 출자 부담이 있는 자회사보다는 손자회사를 늘리는 방식으로 지배력을 확대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지난해 말 공정거래법 개정으로 올해 말부터 신규전환 지주회사와 신규로 편입되는 자회사·손자회사의 지분율 요건이 상향(상장 20%→30%, 비상장 40%→50%)됨에 따라 “자회사·손자회사를 낮은 지분율로 확장함에 따른 소유·지배 괴리 등이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지주회사의 장점 활용을 위해 지주회사 구조를 선택할 수 있는 여건은 유지하되, 총수일가의 지배력 확대 및 사익편취 등에 악용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 및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