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3/02/05(일) 10:27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오피니언키워드이슈

고금리·양극화로 무너져 가는 서민 일상 지켜야

서민경제 대책 시급…늦으면 사회 전체가 혹독한 대가 치를지도 

기사입력2023-01-17 10:56

서민을 사전에서는 사회적 특권이나 경제적인 부를 많이 누리지 못하는 일반 사람’이라고 규정한다. 최근 고금리 시대가 이어지면서 그로 인한 피해가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데, 그 곳에는 이러한 서민이 있다

 

고금리로 누수가 발생한 서민 일상을 꼼꼼하게 탐지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 사회 전체가 또다시 혹독한 대가를 치러야 할지도 모른다. <이미지=이미지투데이>
앞에 ‘서민이 붙은 대출을 통해 큰 걱정 없이 서민아파트를 장만했을 것이며, 서민’ 차인 줄 알고 가족과 함께 전국 곳곳을 다녔을 것이다. 그 생활이 그저 무난해 혹시 서민이 아닌 중산층이 아닐까 하는 착각도 했을 것이고, 어쩌면 제법 잘 산다는 역시 착각을 하며 그렇게 살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금리인상이 반갑지 않은 사람들’. 가진 재산 전부라 볼 수 있는 아파트 하나 장만하기 위해 받은 대출부터 화근이다. 

 

기준금리 인상에 맞춰 예·적금 금리도 꾸준히 올라 얼마 전까지만 해도 5%를 훌쩍 넘기도 했다. 이때다 싶어 일부 서민은 마른행주 쥐어짜듯 모을 수 있는 돈은 탈탈 끌어 모아 은행에 넣었다. 한 푼이라도 더 채워넣기 위한 방법일텐데, 결국은 그 이상으로 오른 대출 이자를 감당하기 위해서 일 것이다.

 

반면 서민 범주를 벗어난 경제력 있고, 이를 바탕으로 한 권력을 쥔 이들은 내심 금리인상이 반가울 것이다. 금리인상으로 얻은 ‘불로소득은 서민이 주머니를 탈탈 털어 모은 푼돈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고금리는 양극화를 고착화할 것이고, 서민 생태계는 무너질 것이다경제전문가들은 고금리 시대가 2~3년은 더 이어질 것이라 전망하기도 하는데, 한번 무너진 생태계를 회복하는 것은 쉽지 않다

 

2023년 대한민국 사회에서 무너져가고 있는 삶의 생태계를 바로 잡을 대책이 시급하다. 경기부양책이나 복지 확대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누수가 발생한 서민 일상을 꼼꼼하게 탐지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 정부 정책으로서 늦춰져서는 안되는 것이 일반 서민의 삶이 무너지지 않도록 지키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 사회 전체가 또다시 혹독한 대가를 치러야 할지도 모른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부동산법
  • 상가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세상이야기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기본소득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빌딩이야기
  • 플랫폼생태계
  • 정치경제학
  • 가족여행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