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2/09/25(일) 08:34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대기업·공기업

5년간 공공기관 발주·수행 산재 사망 209명

고용노동부, 중대재해법 시행 앞두고 주요 공공기관 안전관리 요청 

기사입력2022-01-11 17:07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공공기관 발주·수행사업의 산재 사고사망자는 총 209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공공기관 산재 사고사망자는 35명에 달했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오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산재 사망사고가 다발한 주요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해 중대재해 예방을 당부했다. 지난 12월 한국전력과 국가철도공단에 이어, 11일에는 한국농어촌공사·한국도로공사·한국철도공사 등 주요 공공기관 및 KT와 산재 관련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의 발주·수행사업에서 지난해 한해에만 11명이 사망하는 등 최근 5년간 총 53명의 사고 사망자가 발생했다. 전체 공공기관 사고사망자의 25%를 넘어서는 비율이다.

KT 역시 산재 사고사망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3대 통신사(KT, SKT, LG) 발주·수행사업의 산재 사고사망자 26명 중 KT에서만 76.9%(20명)이 발생했다.

간담회에서는 각 기관별로 발주·수행한 사업의 주요 사고사례 및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와 함께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대비해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등 준비현황을 공유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최근 공공기관의 잇따른 안전사고에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중대재해처벌법 취지에 맞게 중대재해 예방에 앞장서겠다는데 뜻을 모았다.

고용노동부는 참석자들에게 중대재해처벌법 준비 상황을 면밀히 살펴보고 기존에 발생한 사고원인을 철저히 분석해 유사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규석 고용노동부 산재예방감독정책관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목전에 두고 국민들이 안전한 일터에 대한 기대가 높은 만큼, 공공기관이 모범을 보이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지난 사고를 반면교사 삼아 발주 또는 수행하는 사업의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부동산법
  • 상가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세상이야기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지적재산권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빌딩이야기
  • 스마트공장
  • 플랫폼생태계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정치경제학
  • 가족여행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