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3/02/05(일) 10:27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더불어 중기

일반국민 73.2% “지역화폐 정부 지원 필요하다”

국회 소상공인정책포럼, ‘지역화폐 인식조사’ 결과 발표 

기사입력2022-11-16 15:30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지역사랑상품권(이하 지역화폐)과 관련한 일반국민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3.2%가 지역화폐 발행예산을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자영업자 역시 응답자의 73%가 정부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정부가 2023년 예산안에서 20227000억원이 배정됐던 지역화폐 발행지원 예산을 전액 삭감한 가운데, 국회 소상공인정책포럼(대표의원 서영교·연구책임의원 이동주)16일 오후 국회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지역화폐에 대한 인식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지역화폐에 대한 인식조사는, 포럼이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국민과 자영업자 각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결과, 일반국민 조사 응답자의 84.2%는 지역화폐 사용경험이 있었다. 정책만족도 조사에서는 사용경험 응답자 중 상당수가 구입방식(80.5%), 가맹점 이용(71.5%), 사용시 혜택(80.3%), 지역화폐 정책 전반(76.5%)에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지역사랑상품권을 사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가맹점(사용처) 제한(39.8%)’이 가장 많이 꼽혔다.

 

일반국민 조사 응답자 중 앞으로도 기회가 된다면 지역사랑상품권을 사용할 의향이 있는 응답자는 87.4%에 이르렀고, 지역사랑상품권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 응답자는 89%에 달했다. 더불어 지역화폐 사용을 위해 평소에 이용하지 않던 골목상권과 전통시장을 이용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75.%로 나타났다.

 

또 일반국민 응답자의 73.2%는 정부의 지역화폐 예산 삭감에 대해 지자체 예산 부담으로 사업이 축소될 우려가 있어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발행 지자체가 전체 부담해야 한다는 응답은 11%에 그쳤다. 지원 규모와 관련해서는 정부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이 49.8%, ‘현 수준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응답이 28.6%로 나타났다.

 

자영업자·소상공인 여론조사에서도 만족도가 높게 나타났다. 응답자의 59.0%가 지역화폐 가맹점이었고, 83.4%가 지역화폐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또 자영업자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이 73.4%, 코로나19 상황에 매출 회복 및 유지에 도움이 됐다는 응답이 68.6%로 나타났다.

 

또 지자체의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액 확대에 대해 자영업·소상공인 응답자의 89.2%가 동의한다고 답했고, 응답자의 73%는 정부의 발행예산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지원예산 규모와 관련해서는 84.4%정부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거나 현 수준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답했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번 조사로 지역화폐의 효용성이 재확인됐다며, 소비자와 자영업자 모두가 만족하고 필요로 하는 정책을 되살리기 위해 충분한 예산을 확보하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주 의원은 코로나19로 누적된 피해를 회복되지 못한 상태에서 고금리, 고물가로 소상공인의 고통이 지속되고 있다며, 정부도 이번 조사 결과를 살펴보고 국민과 소상공인에게 꼭 필요한 예산을 복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부동산법
  • 상가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세상이야기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기본소득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빌딩이야기
  • 플랫폼생태계
  • 정치경제학
  • 가족여행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