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2/05/26(목) 00:00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경제일반

토종닭 가격·출고량 담합…하림 등 9개사 적발

공정위, 토종닭 담합 업체 시정명령 및 과징금 6억원 

기사입력2022-05-12 17:40

최근 치킨, 삼계닭 신선육 사업자들의 가격 담합이 적발된 데 이어 토종닭 신선육 제조·판매사업자의 가격 담합이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2일 토종닭 신선육의 판매가격과 출고량을 담합한 9개 토종닭 제조·판배 사업자들에 시정명령을 내리고, 하림, 참프레 등 비교적 큰 규모의 부당이득을 취한 6개 업체에 대해서는 총 595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적발된 9개 회사는 하림 올품 참프레 체리부로 사조원 마니커 농협목우촌 성도축산 희도축산 등이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 9개 사업자는 지난 2013부터 2017년까지 4년간 총 4차례에 걸쳐 판매가격과 출고량 등을 담합했다. , 도축한 닭의 시세를 올리기 위해 토종닭 신선육 21만 마리를 냉동 비축하기로 합의하고, 도축 공정에 드는 모든 비용을 인상하기로 하는 등 담합을 한 것으로 조사결과 드러났다.

 

 

업체별 과징금은 하림 3300만원, 참프레 13500만원, 올품 12800만원, 체리부로 26000만원, 농협목우촌 2억원, 사조원 1억원 등이다. 공정위에 따르면 하림, 참프레, 체리부로, 마니커, 성도축산 등 6개사는 2015319일 토종닭 신선육 판매가격 산정요소 중 하나인 제비용을 1100원으로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또 하림, 올품, 참프레 및 체리부로 등 4개사는 2017426일 토종닭 신선육 판매가격 요소 중 하나인 수율을 기존 70%에서 68%로 인하하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정위는 토종닭 신선육 판매가격과 생산량, 출고량 등을 결정한 사단법인 한국토종닭협회에 대해서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14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하림 등이 모두 구성사업자로 참여하고 있는 해당 협회는 사육농가에 토종닭 병아리를 독점 공급했던 농업회사법인 한협에 대해 생산량 담합 조절을 목적으로 부모닭인 종계 병아리 판매를 제한하는 등 위법한 압박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상훈 카르텔조사과장은 국민식품인 닭고기를 대상으로 자행되는 담합 등 불공정행위 근절을 기대한다국민 먹거리·생필품 분야에서 물가상승 및 가계부담을 가중시키는 법 위반 행위에 대한 감시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기이코노미 신지아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지적재산권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플랫폼생태계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 가맹거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