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2/11/26(토) 09:06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자율주행 전용버스 타고 청계천 구경해 볼까

시민 누구나 무료 탑승…청계광장~세운상가~청계광장 3.4㎞ 순환 

기사입력2022-11-24 13:12

자율주행 전용버스가 25일부터 청계천에서 운행을 시작한다. <사진=서울시>

 

자율주행 전용버스가 25일부터 청계천에서 운행을 시작한다. 시민 누구나 무료로 탑승할 수 있다서울시 도시교통실은 24일 이같이 밝히고, 청계천이 도심 속 미래 교통명소로 새롭게 변신할 것으로 기대했다.

 

운행을 개시하는 청계천 자율주행버스는 당초 기획부터 자율주행 대중교통을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국토교통부 심의를 거쳐 자율차 시범운행지구로 지정됐으며, 자동차 안전기준 특례(2022년 8)와 임시운행허가(2022년 9)를 받아 자율주행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선보인다.

 

이번 선보인 버스는 차안에서 볼거리를 제공하는 미래 자동차 엔터테인먼트 기술도 선보인다. 안전한 탑승을 위해 안전벨트 자동인식, 승객 끼임 자동방지 등의 기능도 있다.

 

252대를 시작으로 12121대를 추가해 총 3대가 20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운행시간은 평일 오전 930분부터 오후 4시까지며, 탑승 정류소는 청계광장 남측(흥인지문 방향), 세운상가 앞(청계광장 방향) 2곳이다.

 

운행구간은 우선 청계광장~세운상가~청계광장까지를 순환하는 총 3.4이며, 충분한 안전검증을 거쳐 내년 상반기까지는 청계 5가까지 운행구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자율차를 이용하려면 서울 자율주행 전용 스마트폰 앱(TAP!)을 설치하면 된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교통이 매우 복잡한 청계천에서 최초로 시도하는 자율주행버스 운행인 만큼 안전에 중점을 두면서 차근차근 기술을 고도화하겠다며, 앞으로 자율주행버스가 청계천의 명물로 자리잡아 지역상권 활성화뿐만 아니라 보다 많은 국내외 관광객이 찾아와 보고 즐기면서 체험하는 미래 교통의 중심지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부동산법
  • 상가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세상이야기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지적재산권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빌딩이야기
  • 플랫폼생태계
  • 정치경제학
  • 가족여행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