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3/06/06(화) 00:00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경제일반

청년 일자리…중소기업 ‘근로조건 개선’ 부터

중소기업 구인난 해결도 어려운 상황, 대책이 필요하다 

기사입력2023-05-24 14:33
고용상황이 나빠지고 있지만, 청년들은 여전히 대기업·공공기관의 일자리를 선호한다. 중소기업 일자리를 외면하는 이유가 명확하기 때문에, 이를 개선하지 않고서는 중소기업의 구인난 해결도 어려운 것이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4일 발표한 청년 구직자 300명 대상 직장 선호도조사 결과를 보면, 대기업을 선호한다는 응답이 전체의 64.3%에 달했다. 복수응답이었음에도 중소기업을 선호한다는 응답은 15.7%에 그쳤다. 공공부문(공공기관, 공무원 등)의 선호 역시 44.0%로 상대적으로 높았고, 중견기업은 36.0% 수준이었다. 

대한상의는 “청년들의 대기업·공공부문 선호현상은 일자리 미스매치를 고착화시키고, 청년층 일자리 사정을 어둡게 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근거로는 고용노동부의 직종별사업체노동력조사를 들었다. 지난해 3분기 기준 적극적 구인활동에도 채용 못한 미충원인원은 18.5만명으로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미충원 인원 대부분인 93.7%가 300인 미만의 중소기업에서 발생했다. 반면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청년취업자 수는 청년인구 감소를 감안하더라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만2000명이 줄었다.  

◇낮은 처우·워라밸…일자리 개선점 명확=대한상의는 “중소기업에 대한 낮은 선호는 중소기업 일자리에 대한 청년들의 부정적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청년들에게 중소기업 일자리에 대한 생각을 물은 결과(복수응답), 업무량에 비해 낮은 처우가 63.3%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워라밸 실현 어려움(45.3%), 불투명한 미래성장(43.7%), 낮은 고용안정성 우려(39.3%), 사회적으로 낮은 인식(37.0%) 등 순이었다. 

청년들도 청년일자리 문제 해소를 위한 정책으로 첫손에 중소기업 근로조건 개선(46.7%)을 꼽았다. <이미지=이미지투데이>
문제는 청년구직자들이 원하는 직장과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이 정면으로 배치된다는 데 있다. 청년구직자들이 직장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점(복수응답) 1위는 임금 및 복지수준(86.7%)이었다. 또 근로시간(70.0%), 근무환경(65.7%), 고용안정성(57.0%), 기업위치(44.0%) 등이 뒤를 이었다. 

희망하는 신입사원 초봉에 대해서는 3000~3500만원 미만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39.0%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3000만원 미만(20.0%), 3500~4000만원 미만(19.0%) 순이었다. 

최근 대기업 생산직 채용에 수만명의 청년지원자들이 몰린 이유도 높은 임금과 복리후생 때문이라는 응답이 71.7%로 가장 많았다. 그 외 대기업 소속직원이라는 평판(44.3%), 고용안정성(37.3%), 근무시간 등 우수한 근무환경(31.7%) 등을 꼽았다. 
 
◇청년일자리 정책, 홍보부족에 불신까지=그러나 청년들의 중소기업 일자리 외면을 방관만 하고 있을 수는 없다. 

청년들도 청년일자리 문제 해소를 위한 정책(복수응답)으로 첫손에 중소기업 근로조건 개선(46.7%)을 꼽았다. 이어 경기활성화 정책(40.7%), 노동시장 개혁(33.3%) 등이 필요하다고 봤다. 기업투자 촉진(24.7%), 일자리 미스매칭 해소(23.0%), 대졸자 과잉해소 등 교육개혁(18.3%), 4차 산업혁명 인력수요에 맞게 재교육(12.7%) 이란 답변도 있었다. 

중소기업 근로조건 개선을 위해 구체적으로 무엇이 필요한지(복수응답)에 대해서는 78.0%가 임금수준 향상이라고 답했다. 또, 워라밸 보장(62.0%), 수평적 조직문화 조성(42.0%), 안전한 일터 조성(39.0%) 등이 뒤를 이었다. 

대한상의는 “청년인력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에는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청년들의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일자리의 질을 높이는 대책이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설문에 응답한 청년들 중 정부의 청년일자리 지원정책에 신청해 참여한 비율은 15.0%에 그쳤다. 신청했지만 떨어졌다(7.3%)를 제외하고, 신청안했다(54.0%)와 고려했으나 포기했다(23.7%)를 합치면 77.7%가 지원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일자리 지원정책에 참여하지 않은 이유로는 정보를 찾기 어려워서(29.2%)가 가장 많았다. 또 신청해도 안 될 것 같아서(29.2%)와 도움되지 않을 것 같아서(15.9%)라는 응답의 비중도 높았다. 

정부가 정책 홍보는 물론 불신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는 점이 청년 인식에서 드러난 것이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부동산법
  • 상가법
  • 생활세무
  • 판례리뷰
  • 인사급여
  • 노동정책
  • 노동법
  • 세상이야기
  • 민생희망
  • 무역실무
  • 금융경제
  • 부동산
  • 가맹거래
  • 기본소득
  • CSR·ESG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인사노무
  • 빌딩이야기
  • 플랫폼생태계
  • 자영업
이전 다음